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불황에 폐업 또 폐업… 자영업자 1년 만에 감소

기사공유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문 닫는 자영업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8월 경제활동인구조사 비임금근로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전체 비임금근로자는 686만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만6000명(0.5%) 감소했다.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165만1000명으로 1년 전보다 7만1000명(4.5%) 증가했지만 직원을 두지 않고 혼자 또는 가족의 도움을 받아 사업하는 자영업자는 403만명으로 12만4000명(3%)감소했다.

이와 함께 60세 이상 비임금근로자 수는 207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8000명(5.5%) 늘었지만 30, 40대 비임금근로자는 각각 4만2000명(4.9%)과 8만4000명(4.8%) 감소했다.

통계청은 전체 자영업자 수가 감소한 것은 경기 악화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도소매업이나 제조업 위주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