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커 장바구니에 김치 대신 게맛살… 중국 SNS 셀럽 '왕홍'이 바꿨다

기사공유
CU 중국어 POS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한국을 방문한 유커들이 장바구니에 김, 김치 대신 게맛살, 모찌롤로 채우고 있다.

CU(씨유)에 따르면 3년 전 CU(씨유)에서 유커들이 주로 구매하는 상품은 바나나우유, 신라면, 초코파이 등 한국에서도 전통적으로 인기가 많은 스테디셀러 상품이거나 김, 김치 등 잘 알려진 한국의 전통 음식이 대부분이었다. 반면 올해 유커들의 주요 구매 품목을 확인해 보면, 국내 소비자들의 장바구니와 크게 차이점이 없을 정도로 트렌디한 상품이 담기고 있다.

매출 1위 상품은 3년 전과 동일하게 바나나맛 우유가 왕좌를 지키고 있지만, 나머지 순위는 큰 변동이 있었다. 중국 SNS에서 ‘한국의 인기 간식’으로 소개된 게맛살이 2위로 깜짝 등극한 것이다. 라면의 인기도 여전했지만 2015년에는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붉은색 패키지를 앞세운 ‘신라면’이 압도적으로 인기가 높았다면 올해는 신라면을 고급화한 ‘신라면 블랙’이 3위를 꿰찼다.

특히 처음으로 편의점표 디저트인 모찌롤이 순위(5위)에 등장했다. 모찌롤은 1차 수입 물량 20만개가 열흘 만에 완판을 기록하고 2차 물량 역시 일주일 만에 모두 소진될 만큼 국내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출시된 지 채 1년이 지나지 않은 상품이지만 유커들 사이에서도 한국 편의점에서 꼭 먹어봐야 할 상품으로 입소문이 난 것이다.

CU 중국 모바일페이 결제
이렇게 한국의 최신 트렌드가 유커들에게 빠르게 전달되는 것은 중국 SNS 셀럽인 왕홍(网红)들이 큰 영향을 끼치고 있기 때문이다. 왕홍들이 SNS를 통해 한국 편의점의 다양한 상품들과 서비스를 소개하면서 젊은 유커들을 중심으로 편의점이 필수 방문지로 자리잡은 것이다. 

실제로 중국의 2대 결제수단인 위챗페이(WeChat Pay)는 지난달 왕홍들이 CU(씨유)에서 PB스낵, 간편식품, 음료 등을 직접 고르고 위챗페이로 결제하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중국인 관광객 차오밍웨이(曹明伟)씨는 “한국 여행 준비를 하면서 온라인 검색을 많이 활용했는데, 평소 좋아하는 왕홍이 편의점 상품을 소개하기에 호기심이 생겨 찾아왔다”며, “면세점, 백화점에서는 중국에서도 볼 수 있는 브랜드가 많지만 편의점에 가면 확실히 중국과 한국의 차이점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CCTV 경제 뉴스 프로그램 ‘제일시간(第一時間)’에서 CU(씨유) 여성안심지킴이집을 소개하고 있다/사진=CU
편의점 문화 체험이 한국 관광의 한 부분으로 자리 잡으면서, CU(씨유)의 은련카드 및 중국 모바일페이 결제 건수는 매년 꾸준히 증가해 올해에는 전년 대비 432.9%나 성큼 뛰었다. 이에 CU(씨유)는 중국인 관련 판매 데이터를 분석하여 주요 점포에 상품 특화 코너를 마련하고 POS에 중국어 안내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중국인 관광객들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지난 7월에는 업계 최초로 중국 3대 모바일페이 결제 서비스(알리페이, 위챗페이, 은련QRC)의 도입을 완료했으며, 방탄소년단, 카카오프렌즈 등 해외에도 잘 알려진 연예인이나 캐릭터와 콜라보한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BGF리테일 연정욱 마케팅팀장은 “한국 편의점의 최신 상품에 대한 정보를 미리 접하고 점포를 방문하는 유커들이 늘어나면서 편의점이 K문화의 성지 역할을 하고 있다”며,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과 맞춤 서비스로 한국의 국가 브랜드 파워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공영방송국인 CCTV는 CU(씨유)의 간편식품은 물론 전기차 충천, 카셰어링, 여성안심지킴이 등 차별화된 서비스와 사회적 기능들을 소개하며 한국 편의점 산업의 발전에 큰 관심을 보인 바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