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국민 10명 증 8명 ‘미세먼지’ 불안감… 방사능보다 무섭다

기사공유
전국 대부분 지역에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기록한 6일 서울 도심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최근 한국인의 외부활동을 제약하는 최대 적으로 급부상한 ‘미세먼지’를 불안해하는 국민이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라돈침대 논란으로 우려가 커진 ‘방사능’보다 미세먼지 문제를 걱정하는 이가 30%가량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6일 통계청 발간 ‘2018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후변화 ▲유해 화학물질 ▲방사능 ▲미세먼지 ▲농약·화학비료 ▲수돗물 등 총 6개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 가운데 국민 불안도가 가장 높은 문제는 미세먼지로 이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는 국민이 82.5%에 달했다.

이어 방사능(54.9%), 유해 화학물질(53.5%), 기후변화(49.3%), 농약·화학비료(45.6%), 수돗물(30.4%) 순으로 걱정이 많았다.

미세먼지가 ‘불안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4.5%로 6개 항목 중 압도적으로 낮았다. ‘보통이다’고 답한 비율도 13.0%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일반적으로 공기가 깨끗할 것으로 생각하는 농촌에서도 미세먼지 불안감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농촌의 미세먼지 불안도는 77.5% 도시(83.5%)와 6%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다.

환경오염 방지를 위한 노력으로는 ‘재활용품 분리 배출하기’(91.7%),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83.6%), ‘가정 내 대기전력 줄이기’(78.3%) 등을 지목했다.

한편 이번 자료는 통계청이 전국 2만5843표본가구에 상주하는 만 13세 이상 가구원 약 3만9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16~31일 조사한 내용을 집계한 결과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