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맹점주와 함께하는 가맹본부 상생 간담회 주목

기사공유
가맹점주와 가맹본사의 상생이 무엇보다 중요해지면서 프랜차이즈업계는 점주와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접점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 중인데, 점주 컨퍼런스, 가맹점 공청회 및 간담회 등 점주와 소통하고 사업 방안 등을 논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해 상생을 실천하고 있다
/ 하남돼지집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삼겹살 브랜드 하남돼지집을 운영하고 있는 ‘㈜하남에프앤비’는 최근 ‘하남돼지집 가맹점 공청회’를 열어 2018년 경과 보고 및 동반성장을 위한 구체적인 전략을 제시했다.

공청회에는 약 100여 명의 하남돼지집 가맹점 대표와 직원이 참석해 한 해 동안의 성과와 현안, 향후 전략을 공유하고 현장 질의응답을 통해 가맹점주들의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는 등 미래 성장 동력에 대한 진지한 모색의 시간을 가졌다. 또한 지속성장을 위한 로드맵 발표와 제2브랜드인 ‘미사리스테이크’에 대한 사업설명도 이어졌다.

하남돼지집은 본사의 주된 역할인 가맹점주들의 수익 창출과 상생을 위해 서로 소통하고 공유할 수 있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설렁탕 브랜드 한촌설렁탕을 운영하고 있는 외식 기업 ‘이연에프엔씨’는 최근 50여명의 점주와 함께 3박4일 일정으로 대만을 방문하는 ‘2018 점주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점주 컨퍼런스는 점주와 함께 새로운 곳을 견학하면서 장단점을 알아보고 공부하는 것이 본사와 점주가 함께 성장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해 마련된 프로그램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프랜차이즈에 대한 불편한 이슈가 지속되면서 업계에서는 점주와의 상생과 소통을 위해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자리를 적극 만들고 있다”며 “점주와 본사간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점주의 어려운 점을 이해하고, 본사의 방향성에 대해 함께 의논할 수 있어 상생을 실천하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