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음식점 절반, 원산지 표시 '엉터리'

기사공유

상당수 프랜차이즈 음식점의 원산지 표시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프랜차이즈 음식점 80곳에 대해 원산지 표시실태 조사를 한 결과 절반이 넘는 43개 업소에서 모두 76건의 부적합 사례가 확인됐다고 23일 밝혔다.

'원산지 미표시·허위표시'가 35건, '소비자가 원산지를 쉽게 확인하기 힘든 경우'가 41건이었다. 원산지 미표시·허위표시(35건)의 경우 식육의 품목명(쇠고기·돼지고기·닭고기) 미표시 및 일부 메뉴 원산지 표시 누락이 각각 7건으로 가장 많았고, 거짓 또는 혼동 우려가 있는 원산지 표시 6건, 쇠고기 식육의 종류(국내산 한우·육우·젖소) 미표시 5건 등 순이었다.

소비자가 원산지를 쉽게 확인하기 힘든 경우(41건)는 메뉴판·게시판의 원산지 글자 크기를 음식명보다 작게 표시한 경우가 13건으로 가장 많았고, 원산지 표시판 글자 크기가 규정보다 작음 11건, 원산지 표시판 크기가 규정보다 작음 9건, 원산지 표시판을 잘 보이지 않는 곳에 부착 8건 등 순으로 많았다.

소비자원은 "식육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구이 전문점(고깃집)에서도 원산지 확인이 쉽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해당 업종에는 원산지 표시판과 함께 메뉴판·게시판에도 원산지 표시를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또 "갈빗살과 같이 쇠고기·돼지고기에 공통으로 존재하는 식육 부위의 경우 원산지 표시만으로는 식육의 품목을 파악하기 어려워 식육 품목명·부위[(예시) 쇠고기(갈빗살) : 국내산]를 함께 적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