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소비자원 “‘국산콩 두부’가 수입콩 두부보다 2배 이상 비싸”

기사공유
한국소비자원 관계자가 지난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포장두부 17개 제품에 대한 시험 결과를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국산콩으로 제조한 포장두부가 수입콩으로 제조한 포장두부보다 2배 이상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시중에서 판매 중인 포장두부 17개 제품의 안전성·품질 등에 대한 시험·평가를 실시한 결과 낱개로 판매되는 국산콩 두부 5개 제품의 100g당 평균 가격은 942원, 수입콩 두부 7개 제품은 341원이었다. 콩 원산지별 가격이 약 2.8배 차이가 난다.

수입콩 두부의 100g 당 가격은 맑은물에유통 ‘촌두부’가 269원에 불과해 가장 저렴했다. 가장 비싼 풀무원식품의 ‘찌개두부’도 433원이었다.

반면 국산콩 두부 중에서는 낱개 판매 100g당 가격이 이마트 ‘두부는 콩이다’가 1093원으로 가장 비쌌다. 초당F&B의 ‘초당두부’는 800원으로 국산콩 두부 중에서는 가장 저렴했다.

2개 묶음으로 판매되는 경우에는 대상 ‘국산콩 고소한 두부’가 663원으로 가장 비쌌고 맑은물에유통 ‘국산촌두부’가 497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수입콩 두부가 저렴하다고 해서 안전성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 대장균군 등 미생물 2종, 납 등 중금속 3종, 소브산 등 보존료 4종에 대한 시험 결과 전 제품이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적합했다.

국산·수입산 등 콩 원산지별 두부 제품의 영양성분 평균 함량 비교에서도 차이는 미미했다.

한편 일부 제품은 영양성분 함량 표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양성분을 자율적으로 표시한 16개 제품 중 8개 제품(6개사)은 함량 표시가 허용오차 범위를 벗어나도록 표기했다. 

이와 관련 소비자원은 관계 기관에 포장두부를 ‘영양표시 대상 식품’으로 지정할 것을 건의할 방침이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