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명물 vs 해외 명물… 점점 빵빵해지는 '빵전쟁'

기사공유
대형 프랜차이즈가 장악한 베이커리 시장의 ‘틈새’를 두고 각양각색의 베이커리 브랜드들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국민 1인당 연간 빵 소비량이 90개에 달할 정도로 빵 문화가 발전하면서, 대형 프랜차이즈가 아닌 ‘제3의 베이커리’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이 그 배경.

그중에서도 지역 기반이 탄탄한 명물 빵집과 본고장의 맛을 앞세운 해외 유명 베이커리 브랜드가 하나둘씩 사업을 확장하며 업계의 ‘틈새 공략전’에서 한발 앞서가는 모양새다. 

업계 관계자는 “전국으로 이색 빵집을 찾아 다니는 ‘빵집 순례족’이 등장했다는 점은 새로운 베이커리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가 충분하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결국 대형 프랜차이즈와는 다른 차별화된 맛과 서비스를 얼마나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지가 성공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근대골목단팥빵, 삼송빵집, PNB풍년제과
◆‘이제는 전국구’ 지역 명물 빵집

‘대구근대골목단팥빵’은 ‘대구를 대표하는 먹거리 관광상품 개발’을 목표로 2015년 3월 대구 남성로에 1호점을 개점한 신생 베이커리 브랜드다. 오픈 직후부터 SNS와 관광객들의 입소문을 타는 데 성공,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대구 3대 빵집’에 이름을 올렸다.

브랜드 론칭 직후에는 영남권을 중심으로 사업을 운영했으나 최근 몇 년 사이 높아진 명성을 발판 삼아 전국으로 매장을 넓히고 있다. 올해 2월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먹거리가 집결하는 인천공항에 입점했으며 현재 서울 및 수도권을 포함해 전국 20개 직영점을 운영 중이다.

주력 메뉴는 모단 단팥빵, 생크림 단팥빵, 녹차 생크림 단팥빵, 딸기 생크림 단팥빵, 소보루 단팥빵 등의 다채로운 단팥빵이다. 매일 직접 팥을 끓여 만든 팥소를 사용해 만들기 때문에 단맛이 강하지 않은데다 팥 알갱이가 살아있고 호두까지 듬뿍 들어 있어 식감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폭염의 도시’ 대구를 상징하는 지역특산 메뉴인 야프리카빵도 빼놓을 수 없는 인기 메뉴다. 각종 채소와 햄을 버무린 속재료를 반죽에 가득 채운 후 튀기지 않고 오븐에 구워내 식감과 풍미가 살아 있으면서도 달거나 기름지지 않은 건강한 맛이 돋보인다.

'삼송빵집'은 1957년 대구 남문시장에서 영업을 시작해 3대를 이어 온 대구에서 가장 오래된 빵집이다. 현재 대구를 넘어 전국으로 사업 확대에 나서고 있으며 수도권 주요 백화점에 입점하는 등 전국 40여 개 매장을 운영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한 번 맛 보면 꼭 다시 찾는다고 해서 '마약빵'이라 불리는 통옥수수빵이 대표 메뉴. 삼송빵집의 통옥수수빵은 소보루 속에 옥수수를 알알이 채워 넣은 빵이다. 빵 속에 들어있는 옥수수 알갱이의 식감과 달콤하면서도 고소한 소스가 조화를 이루며 사람들의 식욕을 자극한다.

마약빵이라는 별명처럼 자꾸 찾게 되는 중독적인 맛이 특징이다. 삼송빵집 시그니처 메뉴인 통옥수수빵은 소비자들이 SNS를 통해 빵의 잘린 단면을 먹음직스럽게 찍어놓은 사진들을 공유하기 시작하면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PNB풍년제과'는 1951년부터 3대째 이어 오고 있는 전주의 대표 빵집이다. PNB풍년제과는 2000년대 들어 대형 프랜차이즈 빵집에 밀려 위기에 처하기도 했지만 신메뉴 '수제 초코파이'가 히트를 치며 부활에 성공했다. 현재 서울 및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주요 도시의 백화점에 입점해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대표 메뉴인 수제 초코파이는 매일 수 천 개 이상 팔릴 정도로 인기를 얻으며 PNB풍년제과는 물론 전주를 대표하는 먹거리로 자리잡았다. 수제 초코파이는 빵의 겉면을 달콤한 초콜릿으로 코팅하고 속을 부드러운 버터크림과 달콤한 딸기잼으로 채워 달콤함을 살린 빵이다. 빵 사이사이에는 호두 등의 견과류를 넣어 씹는 식감과 고소함을 더했다. 

◆‘본고장 빵맛을 한국에서도’ 해외 유명 베이커리

‘타르틴 베이커리’는 지난 1월 서울 한남동에 1호점을 오픈한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명물 베이커리 브랜드다. 지난 4월에는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한국 직출 세 달 만에 서울 마포구 라이즈 호텔에 2호점을 개점했다. 오리지널 샌프란시스코식 빵을 현지 맛 그대로 느낄 수 있다는 점이 타르틴 베이커리의 특징. 시큼한 산미가 느껴지는 천연 발효 반죽 '사워도'로 만든 ‘컨트리 브레드’가 대표 메뉴다.

컨트리 브레드는 유럽 농가의 식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식사빵으로, 이름처럼 외양은 투박하지만 빵 안쪽은 부드럽고 촉촉하다. 발효빵 특유의 시큼한 맛과 쫀득한 식감은 한국의 술빵과도 비슷하다. 

‘몽슈슈’는 일본 현지에 롤케이크 열풍을 가져온 베이커리 브랜드다. 일본을 다녀온 관광객들을 통해 ‘일본 여행 시 꼭 먹어야 하는 디저트’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지난 2013년 8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현대백화점 본점에 2개 매장을 동시 오픈하며 국내 시장에 진출했으며 현재 전국 14개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신선한 재료와 숙련된 제조 방식을 이용해 만든 ‘도지마롤’이 시그니처 메뉴. 빵 안을 가득 채운 촉촉한 생크림이 인상적이다. 몽슈슈의 생크림인 ‘몽슈슈 샹티’는 일본의 스위스라고 불리는 청정 지역 홋카이도에서 매주 직수입해 일본 현지의 맛 그대로를 유지하고 있다. 지나치게 달거나 느끼하지 않아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일품이라는 평이다.

‘브리오슈도레’는 파리지앵 스타일과 프랑스 전통 조리법을 자랑하는 프랑스 정통 베이커리 브랜드다. 지난 2013년 서울에 첫 매장을 열었고, 2017년부터 본격적인 가맹사업을 시작했다. 한국 진출 5년차를 맞은 현재 국내 매장은 총 15개다. 브리오슈도레는 빵의 본고장 프랑스에서 베이커리 원재료를 100% 직수입하고 있다. 정통 프랑스의 맛 그대로를 국내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있는 것.

브리오슈도레의 대표 메뉴는 프랑스에서 AOP 인증을 받은 최고급 버터를 베이스로 한 ‘크루아상’이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면서, 부드러운 최고급 버터의 풍미가 돋보인다. 바게트를 반으로 잘라 다양한 속재료를 채워 넣은 바게트 샌드위치도 브리오슈도레의 대표메뉴다. 또한 브리오슈도레는 프랑스 베이커리의 정통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매장별로 차별화된 시그니처 메뉴를 통해 메뉴의 현지화에도 힘쓰고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