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성공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해 드립니다.

[맛집로드] 서울 옛길 파고든 ‘이방의 맛’

다이어리알 추천 맛집로드 / 체부동 자하문로 골목

기사공유
서촌은 몇년 전부터 서울의 핫 트렌드를 이끄는 중심지로 떠올랐다. 강남 가로수길에서 시작해 세로수길, 성수동 카페촌 등 신흥 상권의 주인공은 독특한 아이템의 외식업소들이다. 서촌 들머리인 체부동은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2번 출구에서 인왕산 방향으로 이어진 골목상권이다.

오래전 지은 주택을 활용한 게스트하우스, 찻집, 서민적인 음식점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체부동 상권은 서울을 휩쓴 재개발 광풍에서 한걸음 비켜나 고즈넉한 옛 분위기를 간직한다.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체부동 자하문로 골목 맛집을 찾아가 보자.  

◆룰스(Rules)

/사진=임한별 기자
체부동 골목의 대다수 점포는 낡은 한옥 등에 현대적인 감각을 입혀 '재활용'한 게 태반이다. 시민·관광객들은 이런 재활용 분위기를 반긴다. 경복궁 바로 옆 내력있는 동네의 옛 정취로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체부동 골목을 걷다 보면 빨간 벽돌담 마당 안쪽의 ‘룰스’(Rules)를 만난다. 이곳의 인테리어는 아가사 크리스티 원작의 영화 <오리엔트 특급 살인>과 웨스 앤더슨 감독의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에서 영감을 받았다. 두 영화 모두 1차 세계대전 전후 유럽 상류층을 소재로 한다. 룰스는 당시 유럽의 우아하고 클래식한 감성을 한국 근대주택에 풀어내는 방식으로 꾸몄다. 

건축가 출신의 김지수, 셰프 윤용진 두 오너가 독창적인 공간을 꾸미고 자잘한 소품 하나하나까지 공을 들였다. 룰스라는 이름도 모든 규칙을 직접 만들어 간다는 뜻으로 지은 것.

룰스의 메뉴는 윤용진 오너셰프의 ‘소울푸드’로 구성됐다. 윤 셰프는 어린 시절 살았던 일본과 중국 등에서 다양한 미식의 세계를 경험했다. 이에 따라 룰스의 요리는 양식에 기반을 두면서 요소요소에 이국의 정취를 은근슬쩍 꽂아넣는다. 

/사진=임한별 기자
시그니처인 시금치라자냐는 진한 시금치페스토에 잣, 호두 등 다양한 식재료의 토핑을 더한다. 특히 버터의 풍미가 가득한 베샤멜소스가 담백하고 고소한 맛으로 중심을 잡고 토마토소스에 들어간 돼지고기와 양고기가 다채로운 육향을 뿜어낸다. 라자냐 위에 얹는 그라나파다노치즈와 구운 까망베르치즈가 전체적인 발란스를 잡는다.

중국의 조리기법을 가미한 양갈비스테이크도 빼놓을 수 없다. 양고기를 즐기는 한국인들이 큐민 등 중국 향신료와의 궁합에 익숙하다는 점에 착안, 룰스만의 시즈닝을 탄생시켰다. 

양갈비와 함께 제공되는 감자와 비트가 들어간 퓌레는 양갈비의 향을 부드럽게 잡아준다. 짙은 자줏빛의 비트 퓌레와 가니쉬로 올린 청고추, 먹음직스럽게 그릴링 한 양갈비는 보는 맛까지 채워준다. 

이외에도 압축돼지 오겹살, 닭가슴살 유자샐러드, 쌀쌀한 계절에 제격인 스튜 등 양식을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풀어 낸 다양한 요리를 선보인다. 맥주 마니아인 셰프가 직접 엄선한 맥주 리스트도 눈여겨볼 만하다. 와인의 산미와 체리향이 감도는 플래시미 레드 에일 ‘듀체스 드 브루고뉴’는 라자냐, 육류 메뉴와 찰떡궁합.

또한 모든 와인을 같은 가격으로 내면서 고객들의 부담을 덜어준다. 무르익은 가을, 룰스에서 정성 가득한 음식과 도시생활에 지친 감성을 위안하는 음악, 고즈넉한 서촌의 정취를 즐겨보자. 

메뉴 양갈비 스테이크 2만9000원 / 시금치 라자냐 1만8000원
영업시간 (런치)11:30~15:00 (디너)18:00~23:00 (일 휴무) 

◆토속촌

/사진=다이어리알
체부동의 유명 삼계탕 전문점. 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큰 규모로 별관과 전용 주차장까지 구비했다. 대표메뉴는 식당 이름을 딴 토속촌삼계탕. 부드러운 영계 한마리가 통째로 들어가 있다. 직영 농장에서 키운 닭과 함께 4년근 인삼, 호두, 호박씨 등 30여가지 재료가 들어간 국물은 진하면서 뒷맛은 개운하고 끈적임이 없다. 한국인은 물론 외국인 손님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토속촌 삼계탕 1만6000원, 해물 파전 1만5000원 / (매일)10:00~22:00

◆칸다소바

/사진=다이어리알
부산 서면점의 뒤를 이어 체부동에 자리잡은 칸다소바. 문을 열기 전부터 칸다소바의 마제소바를 맛보기 위해 늘어선 줄이 인기를 증명한다. 마제소바는 ‘섞다’는 뜻의 일본식 비빔 라멘이다. 동경식 마제소바는 제면과정과 소스를 만드는 과정이 어렵고 복잡해 일본 현지에서도 파는 곳이 드물다. 62가지의 재료가 한 그릇에 담겨 묵직하고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마제 소바 9500원 / (점심)11:30~15:00 (저녁)17:00~21:00 

◆나의 아름다운 세탁소

/사진=다이어리알
체부동 골목길에 위치한 프랑스 가정식 전문점. 소고기 와인 스튜인 뵈프 부르기뇽과 다양한 채소와 허브를 넣고 뭉근하게 끓인 프로방스식 채소스튜인 라따뚜이가 대표 메뉴. 이곳의 모든 메뉴는 주인이 프랑스에서 생활할 때 즐겨 먹던 가정식 요리다. 엄마가 만든 집밥처럼 소박하게 만든 맛을 선보인다. 방문 전 휴무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뵈프 부르기뇽 1만 7000 , 라따뚜이 1만 2000원 / (매일)12:00~20:00 (화)17:30~20:00 (월 휴무)

☞ 본 기사는 <머니S> 제562호(2018년 10월17~23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