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유통업계 CEO ‘2018 국회 국정감사’ 대거 소환

기사공유
세븐일레븐 정승인·GS25 허연수·스타벅스 이석구·오리온 담철곤 등 증인 채택

오는 10일부터 시작되는 ‘2018년 국회 국정감사’에 유통업계 전·현직 최고경영자(CEO)가 증인으로 대거 소환된다. 가맹사업 불공정행위, 골목상권 살리기, 직원채용비리 등 이유도 다양하다.

10일 열리는 산업통상자원부 국감에는 정승인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 대표와 허연수 GS리테일(GS25)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이들은 국감장에 증인으로 나와 주요 편의점 가맹본사로서 최근 편의점 내 각종 불공정거래 구조개선, 출점거리 제한·최저수익보장제 등 상생협력 방안 등에 대한 질의를 받을 전망이다.

왼쪽 위에서부터 시계 방향으로 2018 국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채택된 정승인 코리아세븐 대표, 허연수 GS리테일 대표, 이석구 스타벅스코리아 대표,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 /사진=뉴스1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12일 중소벤처기업부 국감에선 유통업계 전·현직 대표 4명이 증인·참고인으로 채택됐다.

우선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참고인으로 참석해 호텔업, 술집 등 업종 확장과 방송출연으로 인한 간접광고 논란에 대한 질의에 답할 예정이다.

이석구 스타벅스코리아 대표는 증인으로 나와 가맹사업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 직영사업만 실시하는 스타벅스의 전략으로 인해 소상공인의 골목상권 위협에 대한 질의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훈 전 홈앤쇼핑 대표는 증인으로 출석해 직원채용비리 및 고문 선임과 관련한 질의를 받을 전망이다.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은 증인으로 나와 경비원 폭행, 친인척 명의 납품업체를 통한 치즈 통행세, 보복출점, 일가족에 대한 유령급여 지급 등 각종 갑질 행태에 대한 질의를 받을 예정이다.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은 노조탈퇴 강요 및 인사 불이익, 영업사원을 상대로 한 부당노동행위 등 갑질 행태에 대한 질의를 집중적으로 받을 전망이다.

26일 열리는 종합국감에선 강신봉 알지피코리아 대표와 김봉진 우아한 형제들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해 배달 애플리케이션 이용 소상공인 수수료 문제에 대한 질의를 받을 예정이다.

29일 열리는 종합국감에선 박길연 하림 대표이사가 참고인으로 출석해 육계 등의 소상공인 유통에 대한 질의를 받을 계획이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