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황교익, 백종원 저격 "아무리 예능이어도 이건…"

기사공유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사진=뉴스1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진행된 막걸리 퀴즈를 비판했다.

황교익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한 장면을 캡처해 올린 후 “방송에서 이랬다고요? 아무리 예능이어도 이건…. 전국에 막걸리 양조장 수가 얼마나 되나요? 저도 꽤 마셔봤지만 분별의 지점을 찾는다는 게 정말 어렵습니다”라고 적었다.

지난달 12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12종류의 막걸리를 갖고 와 막걸리가게를 운영하는 사장에게 맛을 보게 했다. 막걸리집 사장은 자신이 만든 막걸리를 한번에 찾아내지 못했다.

백종원은 “이것도 웃기는 거다. 자기 막걸리는 찾는데 몇번을 먹냐”고 지적했고 이후 사장이 자신의 막걸리를 찾아내자 “이걸 왜 못 알아보냐. 처음 먹어보자마자 딱 알겠는데. 밀 막걸리다”고 말했다.

황교익의 발언은 이 같은 막걸리 퀴즈를 저격한 것이다. 그는 “무엇보다 한 양조장의 막걸리도 유통과 보관상태에 따라 맛이 제각각이라…”면서 “12개의 막걸리 브랜드를 미리 알려주고 찾아내기를 했어도 ‘신의 입’이 아니고서는 정확히 맞힐 확률은 매우 낮습니다. 이들 막걸리를 챙겨서 가져온 사람은 다를 수 있겠지요”라고 말했다.

이어 “막걸리 맛을 잘 안다고 잘 팔리는 막걸리를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대구의 대박 떡볶이집 할머니는 떡볶이를 싫어하셔서 맛도 안 보신다는 거, 다들 아시지요?”라고 덧붙였다.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