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경찰, '되팔기 논란' 미미쿠키 내사 착수

기사공유
미미쿠키./사진=뉴스1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대형마트 제품을 되팔기 했다는 의혹을 받는 ‘미미쿠키’가 경찰 조사를 받는다.

충북 음성경찰서는 수제 디저트 전문점 ‘미미쿠키’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언제부터 제품을 속여 판매했는지 등 이 업체에 관한 전반적인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 사기나 식품위생법 위반 등 혐의가 드러나면 업주 부부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미미쿠키와 관련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면서 “먹거리를 속여 판 만큼 사기죄 등 혐의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충북 음성군에 위치한 미미쿠키는 수제쿠키 전문점으로 유기농 밀가루 등 유기농 재료로 만드는 제품을 내세워 큰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최근 한 소비자가 미미쿠키가 대형마트 제품을 재포장, 비싼 가격에 팔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부인하던 미미쿠키 측은 결국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또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국민청원과 집단소송 움직임까지 일면서 결국 폐점 의사까지 밝혔다.

음성군은 실태조사를 벌인 뒤 불법행위가 적발되면 행정조치할 예정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