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되팔기 논란' 미미쿠키 처벌 청원 빗발… "음식으로 장난"

기사공유
미미쿠키가 시판 제품을 되파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소비자의 글(왼쪽). 오른쪽은 미미쿠키 측 입장문./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쿠키를 되팔다 발각된 수제 디저트업체 ‘미미쿠키‘에 대한 처벌을 요청하는 청원이 빗발치고 있다.

지난 20일 미미쿠키는 기존 마트의 완제품을 구매해 재포장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사실이 아니다. 납품받는 생지가 같아서 그렇다”고 해명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결국 “돈이 부족했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충북 음성군에 위치한 미미쿠키는 수제쿠키 전문점으로 유기농 밀가루 등 유기농 재료로 만드는 제품을 내세워 큰 인기를 끌었지만 미미쿠키 측은 이번 사태 이후 폐점한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미미쿠키가 정직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만들겠다는 슬로건으로 출발한 만큼 여론의 분노는 더욱 커지고 있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사람의 건강으로 사기를 친 **쿠키를 신고합니다’는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해당 청원은 27일 기준 2000여명의 동의를 얻은 상태다.

청원인은 “아이 태명을 딴 점포명(미미)으로 사용해 믿을 수 있는 물건을 제공한다는 형식으로 사람들을 기만했다”며 “음식을 갖고 장난쳤다”고 미미쿠키의 행태에 날을 세웠다.

이어 “이런 식으로 하다가는 믿고 먹을 음식이 얼마나 될까. 이런 문제는 없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청원인들도 “국민을 우롱한 죄로 얼굴 공개하라”, “먹을 거 갖고 장난치는 사람들 엄격하게 처벌하라” 등 비판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