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작년 평균소비성향 78.9%…13년 만에 최저

기사공유
사진=뉴스1(기사와 무관)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지난해 국민처분가능소득에서 최종소비지출 비중을 의미하는 평균소비성향이 13년 만에 치ㅗ저치를 기록했다.

2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민처분가능소득 대비 최종소비지출 비중인 평균소비성향은 78.9%로 전년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2004년(78.1%) 이후 최저치다.

평균소비성향 하락은 소득보다 소비지출 증가세가 둔화된 데 따른 것이다. 국민처분가능소득은 1390조7998억원으로 1년 새 5.0%, 최종소비지출은 1097조5817억원으로 4.7% 각각 증가했다.

평균소비성향은 1980년대 말 60%대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 꾸준히 상승했다. 2001년(81.9%) 이후 80% 초반대를 유지했다가 2012년(81.6%) 이후 하락세로 돌아섰다. 2016년(79.1%)에는 80% 밑으로 떨어졌다.

최종소비지출을 민간과 정부로 구분해 보면 민간 소비 증가율은 4.2%로 정부 소비(6.5%)보다 낮았다. 최근 10년간(2008∼2017년)으로 범위를 넓혀도 민간소비 증가율 평균(4.3%)로 정부 소비(6.2%)를 하회한다.

민간소비의 90% 이상은 가계소비라는 점을 감안하면 평균소비성향 하락은 가계소비 둔화로 해석된다. 고령화 사회 진입, 경기 부진 등 미래 소득이 불안해지면서 소비보다 저축에 무게 중심을 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의 평균소비성향은 주요국에 대비해도 낮은 축에 속한다.

OECD 평균(한국 제외·2015년 기준)은 92.5%로 한국보다 13.6%포인트 높다. 2006∼2015년 OECD 평균소비성향은 2.7%포인트 상승한 반면 한국은 1.4%포인트 하락했다.
장우진 jwj17@mt.co.kr  |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