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올 추석선물 평균 구매금액 7만1000원… 작년보다 40%↑

기사공유

티몬 추석 선물대전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올해 추석선물 평균 구매금액이 7만1119원으로 지난해 5만756원보다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추석 연휴를 열흘 가량 앞두고 지난해와 올해 11일간(9월1~11일) 추석선물 구매자 10만명의 소비추이를 분석한 결과 1인당 평균 구매금액은 7만1119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5만765원보다 40%가량 늘어났으며 5만원 초과 선물비중도 5%포인트 증가해 작년보다 추석 선물에 돈을 더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티몬에 따르면 가장 지출을 크게 늘린 연령대는 30대로 지난해 4만5618원에서 올해 7만1922원으로 2만6000원 이상 증가했다. 가격대별 선물매출비중에서는 5만원 초과 선물 매출 비중이 지난해 44%에서 올해 49%로 5%포인트 늘어났다. 이중 5만원 초과 10만원 이하가 30%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으며 3만원 초과 5만원이하가 18%, 1만원 초과 2만원이하가 16% 순으로 조사됐다.

추석선물 판매순위 상위 10개를 살펴보면 지난해의 경우 생활·식품 선물세트가 7개로 대다수를 차지했었으나 올해는 홍삼과 화장품, 안마의자 등 다양한 상품이 상위에 올랐다. 올해 애경 추석선물세트가 가장 많이 판매됐고, 천지양 데일리스틱이 2위, LG생활건강 선물세트가 3위, 아모레퍼시픽 선물세트가 4위, 설화수 등 화장품 세트가 5위, 바디프랜드 안마의자가 6위에 올랐다.

티몬 관계자는 “고가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며, 홍삼 등 건강기능식품과 안마의자 등이 매출 상위에 오르며 지난해와 차이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한편 티몬은 추석을 맞아 오는 20일까지 추석 선물대전을 진행하고 2000여개 상품을 특가로 선보인다. 매일 2개의 상품을 선정해 파격적인 가격에 판매할 뿐 아니라 하나덤관을 통해 특정수량 이상 구매 시 추가로 동일 상품을 1개 증정한다. 선물을 미리 준비하지 못했더라도 슈퍼마트 하나덤관 서울·경기 전담배송지역은 연휴 직전인 20일까지 추석 선물을 주문하면 21일에 받을 수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