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직접 보고 즐기고 써보고… '브랜드 체험' 각광

기사공유

최근 단순 판매를 넘어 브랜드 가치와 고객 체험 마케팅을 앞세운 업체들이 늘고 있다. 차별화된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소비자에게 제품에 깃든 브랜드 철학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하려는 전략이다.

업계에 따르면 브랜드 본질을 녹여낸 마케팅도 기업의 철학이나 성격에 따라 각양각색으로 나타나고 있다. 기업이 운영하는 플래그십 스토어를 꾸밀 때 브랜드 철학을 담아내는가 하면 식재료 하나만을 다루는 전문 매거진을 직접 발간하기도 한다.

이밖에 브랜드 주력제품을 활용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남다른 커뮤니케이션 방식으로 브랜드 마케팅을 선보이는 추세다.


닥터자르트 '숙면연구소'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 ‘보고, 듣고, 느끼고’…오감으로 만나는 숙면 연구소

‘건강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글로벌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닥터자르트는 건강한 피부의 필수 전제조건인 ‘숙면’에 브랜드 철학을 녹여냈다. 얼마 전 신사동 가로수길 플래그쉽 스토어에 3층 규모로 ‘숙면 연구소’를 조성한 것. 뷰티 업계에서는 이례적으로 ‘숙면’이라는 주제를 활용해 보다 근본적인 관점에서 브랜드 스토리를 풀어냈다는 평가다.

‘숙면 연구소’는 각 층별로 숙면과 관련된 흥미로운 전시 및 체험을 제공한다. 1층의 ‘숙면 아카이빙’ 공간에서는 건강한 수면에 대한 정보를 브랜드만의 독창적인 방식으로 전달한다. 해당 공간에서는 방문객이 필요한 정보를 뜯어갈 수 있게 조성한 것은 물론 숙면에 도움이 되는 향을 직접 시향해볼 수 있다. 

또한 2층과 3층 사이 테라스는 숙면에 도움을 주는 식물들로 꾸몄고 3층은 ASMR(자율감각 쾌락반응)을 체험할 수 있는 ASMR ROOM으로 꾸며 시각, 청각, 후각을 모두 자극하면서 숙면 관련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6월 중순 오픈한 뒤 스트레스 등으로 불면에 시달리는 현대인들의 고민과 연일 지속된 열대야 시즌과 맞물려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 브랜드 가치를 담아낸 ‘푸드 다큐멘터리 매거진’

‘배달 앱에서 이런 것도 해?’ 싶을 정도로 재미있는 문구를 활용한 굿즈, 옥외광고, 폰트 등으로 수차례 많은 이들을 사로잡은 배달의민족은 올 초 음식과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는 음식 전문 잡지 ‘매거진 F’를 창간했다.

주목할 점은 음식을 ‘끼니를 위한 식량’이 아닌 문화적 요소로 보고 매거진 F의 음식 이야기를 풀어낸다는 것. 음식과 사람이 어떻게 교감하는지 살펴보는 방식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업그레이드 한다.

배달의민족 '매거진F'
‘매거진F’는 인류의 식문화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식재료를 각 호마다 하나씩 선정해 깊게 파헤친다. 예를 들면 특정 식재료가 만들어지는 과정, 조리법, 유명 셰프들의 활용법 같은 이야기부터 전 세계 주요 생산지, 세부 종류, 유통, 산업, 경제적 효과까지 포괄하는 다층적인 내용으로 꾸민다. 1호에는 소금, 2호에는 치즈가 다뤄졌는데 각 호마다 1만 부를 소진할 만큼 열렬한 독자층을 형성했다.

◆ ‘국민 볼펜’으로 그려내는 아티스틱한 경험

5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많은 국민들이 애용하고 있는 모나미도 콘셉트스토어를 선보이며 브랜드 정체성을 전하고 있다. ‘모나미’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하얀색과 검은색의 고전적인 153펜에서 탈피해 ‘커스터마이징’을 필두로 나만의 개성이 담긴 제품을 만들 수 있는 ‘문구류 덕후의 성지’로 자리매김한다는 것. 콘셉트스토어는 용인 본사를 비롯해 DDP점, 에버랜드점, 부산 롯데점까지 총 4개의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모나미 '컨셉스토어'
용인과 부산 콘셉트스토어에서는 만년필 잉크 DIY 프로그램인 ‘잉크랩’이 성업 중이다. 잉크랩에서는 소비자가 직접 다양한 색상의 만년필 잉크를 직접 조합해 자신만의 컬러를 만들어 모나미 만년필에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예약제 유료 체험 공간이다. 오픈 6개월 만에 1000명이 방문할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또한 14가지 컬러의 리필심, 보디 부품을 조립해 나만의 펜을 소장할 수 있는 ‘153DIY’ 프로그램, 데코 마카, 패브릭 마카 등 모나미의 주력제품을 활용해 다양한 소품을 만들 수 있는 ‘원데이 클래스’도 콘셉트스토어의 또 다른 즐길 거리다.

업계 관계자는 “방송과 온라인, SNS를 통해 수많은 광고가 쏟아지는 가운데 특정 대상과 장소 등을 활용한 체험 마케팅은 제품과 브랜드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데 효과적”이라며 “브랜드 선호도를 높이고 타 브랜드와의 차별화를 꾀할 수 있는 만큼 색다른 방식의 체험 마케팅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