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풀무원푸드머스, ‘식중독사태’ 책임 통감… “치료비 전액·급식중단 피해보상”

기사공유
지난 7일 부산의 한 중학교 급식소에서 학생들이 식사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풀무원푸드머스가 10일 식품제조업체 더블유원에프엔비의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으로 인한 식중독 의심 사고와 관련해 해당 제품의 유통판매업체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24시간 피해상담센터를 운영, 식중독 의심 환자의 치료비 및 급식중단 피해 보상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유상석 풀무원푸드머스 대표는 이날 “이번 식중독 원인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조사 중이지만 해당 제품을 유통한 회사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피해를 입은 학생과 학부모, 학교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어 “회사 임원진이 학교와 병원을 방문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학생 현황을 파악해 위로하고 24시간 피해상담센터에서 피해 받은 분의 고통과 어려움을 일일이 접수 받아 피해보상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병원에서 진료 받은 학생들의 치료비 전액과 급식중단에 따른 학교 피해에 대해 보상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풀무원푸드머스는 이를 위해 식중독 사고 의심단계부터 운영해온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에 ‘피해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24시간 운영할 계획이다. 

유 대표 등 푸드머스 임원진은 현재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한 해당 학교와 병원을 방문해 환자들을 위로하는 한편 피해 현황을 직접 파악하고 있다.

풀무원 관계자는 “이번 사태 이후 제조업체의 위생과 내부안전기준을 재점검했다”며 “해당 제품의 원재료 및 완제품에 대한 식중독 원인을 정밀 조사해 식중독 재발방지를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위생 및 품질관리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식중독 예방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선진국이 운용하고 있는 글로벌 품질안전관리시스템을 선제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