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성공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해 드립니다.

[맛집로드] 타르트 한조각의 '희열'

다이어리알 추천 맛집로드 / 타르트 전문점

기사공유

자기 만족을 위해 소비하는 ‘미코노미’(Me+Economy)와 소소한 즐거움을 추구하는 ‘소확행’ 트렌드가 만나 디저트 열풍을 일으켰다. 여기 맞춰 해외 유명 제과 브랜드가 잇따라 국내 시장에 진입하면서 글로벌 디저트 트렌드를 실시간으로 즐기게 됐다. 최근 얼큰한 김치찌개로 점심식사를 마친 뒤 가까운 카페에서 달달한 케이크 한조각으로 입가심하는 이도 부쩍 늘었다. 이제 소비자들은 맛뿐만 아니라 안전한 식재료, 색다른 비주얼 등을 따져가며 디저트를 즐긴다. 이런 흐름에 맞춰 최상급의 재료로 매일 색다른 프리미엄 타르트를 선보이는 맛집을 찾아가보자. 


◆앤드 커피랩(A&ND)


사진=임한별 기자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타르트는 원형 틀에 얇게 반죽을 깔고 과일이나 크림을 채워 구운 프랑스식 파이다. 기본이 되는 쉘은 다양한 형태와 질감으로 변화무쌍한 맛을 낸다. 토핑은 지역·계절별로 계절별로 다양한 개성을 살릴 수 있는 제철과일, 견과류 등을 올린다. 


서울 한강진역 대로변 뒤편 샛길로 들어서면 세월의 흔적이 묻어나는 주택가가 나온다. 빨간벽돌로 지은 3~4층짜리 다세대·다가구주택 사이에 리모델링 레스토랑과 디저트카페, 라이프스타일숍 등 세련된 점포들이 자리 잡았다. 그중 ‘앤드 커피랩’(A&ND)은 ‘장인과 디자인의 만남’이란 콘셉트로 꾸민 이색 디저트 카페다.


공간장식을 최소화한 앤드는 널찍한 냉장 쇼케이스에 진열된 색색의 타르트로 인테리어를 완성한다. 앤드는 매일 타르트에 들어가는 쉘과 필링, 토핑 재료를 새로 준비하고 이들 재료의 페어링까지 모든 과정에 정성을 다한다. 


기본이 되는 쉘은 최대한 얇게 빚어 쿠키처럼 바삭하다. 바닐라와 초콜릿 두가지 쉘은 재료의 향을 최대한 끌어올려 기본에 충실한 맛을 낸다. 타르트를 채우는 필링과 토핑을 결정할 때는 재료의 퀄리티와 페어링에 심혈을 기울인다. 


/사진=앤드커피랩
인기메뉴인 ‘모카 티라미수 타르트’는 크런치한 식감의 레이디 핑거와 부드러운 무스에 직접 구운 머랭을 더해 매혹적인 맛을 낸다. 특히 일반적인 티라미수가 부드러운 식감만 내는 반면 앤드는 바삭바삭 씹는 즐거움을 살린다. 


‘타히티 바닐라 타르트’는 타히티와 마다가스카르산 바닐라를 섞었는데 오묘고도 매력적인 향을 풍긴다. 오랜 노하우로 섬세한 향의 조화를 살린 덕분. 갈레트는 오독오독 씹히는 질감에 쌉쌀한 피칸과 부드럽고 달콤한 바나나의 풍미가 독특하다. 여기다 일반적인 애플 시나몬 갈레트가 아닌 애플과 수제 캐러멜을 페어링한 재료가 한 데 어울려 매혹적인 맛을 낸다. 


커피는 각각 다른 단계로 로스팅한 원두를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달콤한 우유 브랜딩에 에스프레소 샷을 첨가한 ‘라떼홀’은 앤드의 시그니처로 꼽힌다. 


엔드의 모든 메뉴는 철저한 기획과 세심한 공정을 거쳐 나온 '작품'인 만큼 함께 하는 사람들과 충분히 즐길 수 있다. 디저트 전성시대. 지금까지 맛보지 못했던 타르트를 맛보고 싶다면 앤드커피랩을 리스트에 올려두자. 


메뉴 더블 치즈 타르트 7500원 , 패션 라즈베리 타르트 7500원

영업시간 (매일)11:30~21:30 (마지막 주 월요일 휴무) 


◆줄리에뜨


/사진=다이어리알
한적한 서래 마을 몽마르뜨 공원 인근에 자리잡은 타르트 전문점. 르꼬르동 블루 출신 오너 파티시가 유기농 식재료만 고집한다. 설탕과 버터를 최소화하고 천연 재료의 맛을 살리는 건강한 레시피가 특징이다. ‘지금은 줄리에뜨의 타르트 타임’이라는 전문서적을 발간하는 등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타르트 전문점으로 인정받는 곳. 


타르트 9000원, 미니 타르트 세트 4만 5000원 / (매일)10:00~21:00 (일)13:00~21:00


◆마이퍼니디저트


/사진=다이어리알
대치동 학원가 뒷골목에 자리잡은 디저트 전문점. 장인정신이 느껴지는 퀄리티 높은 수제 타르트를 선보인다. 인기 메뉴인 ‘말차 헤이즐넛 타르트’는 진한 말차크림의 쌉쌀한 맛과 달콤한 헤이즐넛 무스가 어우러져 마니아층이 생길 정도다. 이밖에 계절마다 선보이는 새로운 종류의 구운 과자도 인기. 당일 제공되는 수량이 정해져 있어 서두르지 않으면 다 팔리기 일쑤다. 


말차 헤이즐넛 타르트 8500원, 레몬 유자 패션 타르트 6500원 / (매일) 12:30~19:30 (월·화 휴무)


◆BAKE


/사진=다이어리알
경쟁이 치열한 대형 백화점 디저트 매장에서 몇년째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치즈 타르트 전문점. 1초에 하나씩 팔리는 BAKE의 타르트는 쿠키 같은 쉘에 일본 홋카이도산과 프랑스산 치즈를 혼합해 만든 무스만을 채운 뒤 구워 낸다. 심플한 모양의 타르트는 바삭한 과자 속의 크림이 흘러내릴 정도로 부드러워 따뜻할 때 먹어야 한다.


오리지널 치즈 타르트 2800원 , 레몬 치즈 타르트 3300원 / (평일)10:30~20:00 (연장)10:30~20:30

☞ 본 기사는 <머니S> 추석합본호(제558호·559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성화 다이어리알 mumford@mt.co.kr  |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