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자본창업아이템, ‘육회이야기’ 육회와 무한주류라는 시스템을 접목 소비트랜드 이끌어

기사공유
제2의 인생을 도전하면서 새로운 창업아이템을 찾기가 만만치 않다. 초보 창업자들의 경우, 개인점포보다 본사의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운영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프랜차이즈 창업이 적당하다고 조언하는 전문가들이 많다.

특색 있는 소자본 창업아이템을 제시하며 안정적인 수익률을 창출해 인상적인 행보를 보인 육회 프랜차이즈 브랜드 육회이야기가 눈에 띄고 있다.

해당 브랜드는 소자본창업 술집 창업 아이템으로 육회와 무한주류라는 시스템을 접목하여 소비트랜드를 잡고 있는 20~30대 젋은층에게 어필을 받고 있다.

육회이야기의 가맹점주들은 직영점에서 직접 요리 맛을 본 후 창업의 성공을 확신하고 결정한 케이스이다. 육회 경우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하지만, 육회이야기 경우 초보자도 쉽게 육회메뉴를 만들 수 있게 간편 조리 시스템을 만들었다.

육회이야기는 예전 형태의 음식점 분위기에서 포차 개념으로 바뀌어 젊은 층이 주 고객이 되었다. 또한 안주도 육회와 육사시미 종류는 물론 깍둑육회, 등갈비튀김, 치즈가미 소고기류, 고급 탕류 등 식사도 할 수 있는 포차로 거듭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다른 술집창업아이템 브랜드들과 달리 ‘소주, 맥주, 사케 무한주류 서비스’라는 보기 드문 경영을 하고 있다.
44㎡(14평대) 매장에서 소규모의 소자본창업이 가능한 ‘육회이야기’는 30호점까지 창업비용 측면에서 다양한 창업혜택과 무이자 대출을 지원하여 예비창업자들에게 부담을 줄여주고 있다.

'육회이야기’관계자는 "30호점까지 창업혜택을 제공하여 예비창업자들의 고민을 조금이나 해결하고, 매장 오픈 후 관리시스템과 메뉴개발로 가맹점주와 소비자들 모두에게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육회이야기의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와 공식블로그에서 볼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