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대마 밀수·흡연' SPC 부사장 누구?

기사공유
허희수 SPC 부사장. /사진=뉴스1(SPC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허영인 SPC그룹 회장의 차남 허희수(41) 부사장이 액상 대마 밀수 및 흡연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됐다.

SPC그룹 오너 3세인 허 부사장은 지난 2007년 파리크라상 상무로 입사해 파리크라상 마케팅본부장, SPC그룹 전략기획실 미래사업부문장, 비알코리아 전무 등을 거쳤다. SPC그룹은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등의 브랜드를 보유한 식품전문기업이다. 

허 부사장은 2016년 미국 유명 버거브랜드 '쉐이크쉑'을 국내에 들여오면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쉐이크쉑버거 강남점은 입점 1년 만에 세계 매장 중 매출 1위을 달성했다.

허 부사장은 재벌 2·3세와의 폭넓은 인맥을 과시하며 ‘재계 마당발’이라는 별칭도 얻었다. 

한편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윤상호)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허 부사장을 6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이와 관련 SPC그룹은 7일 입장문을 내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허 부사장에 대해 그룹 내 모든 보직에서 즉시 물러나도록 했으며 향후 경영에서 영구히 배제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SPC그룹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실망을 드린 점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법과 윤리, 사회적 책임을 더욱 엄중하게 준수하는 SPC그룹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