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인건비와 폭염 탓?… 채소류 이어 외식품목 가격도 '상승'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기록적인 폭염으로 지난달 농축산물 물가가 전월보다 크게 오른 가운데 비빔밥, 삼겹살 등 서민들이 주로 찾는 외식 메뉴 가격도 지난 1년 새 약 10%가량 상승했다. 

7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7월 기준으로 서울 지역 대표 외식 메뉴 8개 가운데 7개 가격이 지난 1년간 올랐고 1개만 변동이 없었다.

지난달 서울 지역 냉면 가격은 한 그릇 평균 8808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8038원)보다 9.6%(770원) 상승했다. 냉면의 경우 조사 대상인 8개 외식 메뉴 가운데 인상률이 가장 높았다.

삼겹살 가격은 200g당 1만6489원으로 지난해보다 5.0% 올라 상승폭이 두 번째로 컸다. 이어 비빔밥(2.8%), 김치찌개 백반(2.6%), 칼국수·김밥(1.8%), 삼계탕(1.1%) 순으로 많이 올랐다. 자장면은 4923원으로 지난해와 가격이 같았다. 지난 6월과 비교해서는 비빔밥(1.4%)과 삼계탕(0.5%)이 상승했으나 나머지 6개는 같았다. 

앞서 폭염으로 지난달 농축산물 물가도 전달보다 크게 올랐다는 결과에도 이목이 쏠린다. 통계청이 공개한 '소비자물가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채소류 물가는 6월보다 3.7% 상승했으며 축산물도 고온에 가축 폐사가 속출하며 3.3% 올랐다.

시금치가 6월보다 50.1%나 치솟았고 열무(42.1%), 배추(39.0%), 상추(24.5%) 등도 가격이 크게 뛰었다. 돼지고기는 7.8%, 닭고기는 2.7% 각각 상승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닉네임 emw****은 "계속 물가가 오르면서 외식 가격과 식재료 값도 뛰고있다"면서 "외식 가격이 오르면서 밖에서 식사하는 사람들은 줄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또 다른 누리꾼인 sjh****은 "남북정상회담 때문에 냉면 수요가 늘어난 것인지, 더워서 판매가 증가한 것인지는 모르겠다"며 "냉면 하나에 만원 정도 하는 것은 조금 너무한 것이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류은혁 ehryu@mt.co.kr  |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