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외식 물가 심상찮다… 서울 냉면값 9000원 육박, 1년 새 9.6%↑

기사공유

서울에서 판매하는 냉면 가격이 1년새 최대 10%가량 오르는 등 외식 물가 상승세가 이어졌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7월 기준으로 지난 1년간 서울 지역 대표 외식 메뉴 8개 가운데 7개의 가격이 올랐고 1개만 변동이 없었다.

이 가운데 냉면의 평균 가격은 한그릇당 8800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6% 오르면서 인상률이 가장 높았다. 삼겹살 가격은 200g당 1만6480원으로 지난해보다 5% 올라 상승 폭이 두번째로 높았다. 이어 비빔밥이 2.8%, 김치찌개가 2.6% 올랐다.

자장면은 4920원으로 유일하게 지난해와 가격이 같았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