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특산물과의 뜨거운 만남…이색 메뉴 활발

기사공유
올 여름 날씨만큼 지역 특산물을 이용한 메뉴의 인기도 뜨겁다. 현지의 싱싱함을 살린 신선한 재료를 사용하는 이점과 함께 지역 경제 활성화까지 더해지면서 외식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역 특산물을 이용한 메뉴는 해당 지역만 방문해야 맛볼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지역 명물로도 인식되는 것은 물론 브랜드 인지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한방 테이크아웃 차 전문브랜드인 '오가다'는 보성녹차의 진한맛과 향을 느낄수 있는 녹차빙수와 국내산 자색고구마로 만든 식이섬유가 풍부한 '자색고구마' 빙수등이 산지의 맛을 느낄수 있게 돕고 있다.

피자전문 프랜차이즈 '피자마루'는 피자의 기본이 되는 도우에 녹차의 맛을 넣어 특징적이다. 피자마루의 '그린티 웰빙도우'는 녹차, 클로렐라와 10여가지 천연 잡곡으로 반죽을 하여, 담백하고 고소한 맛이 남다르다. 자연산 치즈와 신선한 재료가 살아있는 웰빙피자를 만들어 가고 있다.

◆ 미스터피자, 전복피자 맛보러 완도로 오세요
미스터피자는 완도에서만 맛볼 수 있는 전복피자를 선보였다. 미스터피자의 전복피자는 트러플과 리코타 2종으로 전복 최대 생산지 완도산 전복과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피자의 이색 만남으로 벌써부터 화제다. 

특히 완도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이색 먹거리로 자리매김하며 완도를 찾는 또 하나의 이유가 될 것은 물론, 100% 완도산 전복만을 사용해 지역 경제 활성화 견인 역할까지 톡톡히 해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여기에 이번 전복피자는 전복 고유의 맛을 살리면서도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피자를 만들어 달라는 완도청해점 점주의 의견을 수용해 본사 R&D팀이 개발에 착수, 가맹본부와 가족점이 협업하면서 상생의 의미까지 더해진 더욱 뜻 깊은 제품이기도 하다.

◆ 제주 당근 우도 땅콩, 이젠 제주 파스쿠찌에서 마신다

SPC그룹이 운영하는 이탈리아 정통 커피전문점 파스쿠찌가 제주 지역 특산물 당근과 우도 땅콩을 활용한 제주 전용 음료를 출시했다. 

제주 전용 음료는 ‘제주 오당주스’와 ‘제주 우도땅콩 라떼’ 2종. 제주 오당주스는 당근과 오렌지의 착즙 비율이 조화로운 과채 주스로, 당근 모양 초콜릿 토핑과 투명한 전용 잔을 사용해 시각적 이미지를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제주 우도땅콩 라떼는 제주 섬 안의 섬, 우도의 특산물로 유명한 땅콩이 들어가 고소한 맛과 달콤하고 부드러운 맛을 함께 느낄 수 있는 라떼 음료이다. 이번 제주 전용 음료는 9월30일까지 제주 지역 17개 매장에서만 맛볼 수 있어, 여름 휴가 시즌을 맞아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도 특별한 경험이 될 것으로 보인다.

◆ 본아이에프, 독도콩깍지고둥죽 
본아이에프에서 운영하는 한식 캐주얼 다이닝 본죽&비빔밥카페는 지난해 독도산 해물을 가득 넣은 독도콩깍지고둥죽과 독도새우해물솥밥 등 독도 한정 메뉴를 출시,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독도콩깍지고둥죽은 독도 향토 식재료인 독도콩깍지고둥과 울릉도 대표 봄나물인 부지깽이와 눈개승마, 미역취를 함께 끓여낸 죽 메뉴다. 주재료인 독도콩깍지고둥의 쫄깃하고 탱글탱글한 식감과 나물의 구수한 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