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자영업자 75% "내년 최저임금 감내 어렵다"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자영업자와 소상인 4명 중 3명은 내년부터 적용되는 최저임금(8350원)을 감내 어려운 수준이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과반 이상은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직원을 줄이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최근 경기상황에 대한 자영업자·소상인의 인식을 파악하기 위해 300명을 대상으로 ‘최근 경기상황에 대한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2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롤 보면 올해보다 10.9% 인상된 내년 최저임금에 대해 43.0%가 ‘매우 어렵다’ , 31.7%가 ‘다소 어렵다’고 답해 응답자의 74.7%가 ‘감내하기 어렵다’고 응답했다. ‘감내 가능하다’는 응답은 14.0%에 불과했다.

또한 올 상반기 매출 등을 기준으로 한 전년 대비 경영상황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5.3%가 ‘위기상황’이라고 답했으며 ‘양호’는 2.3%에 불과했다.

자영업자·소상인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경기상황에 대한 의견조사’ 중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의견. /그래픽=중소기업중앙회
응답자들은 경영상황 위기의 주된 이유(복수응답)에 대해선 내수(판매) 부진(61.1%)이 가장 많았고 이어 최저임금 인상 등 직원인건비 부담 가중(57.5%), 경쟁 심화(30.1%), 재료비 인상(29.2%) 등을 꼽았다.

이들은 이 같은 위기상황을 헤쳐 나가기 위한 대응방안(복수응답)으로 직원 축소(53.1%)를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메뉴개발·비용절감 등 시장친화 노력(29.2%), 가격 인상(13.3%), 근로시간 단축(11.5%), 사업포기(11.5%) 등을 고려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최근 경기상황에 대해 자영업자와 소상인이 느끼는 위기감이 상당하다”며 “특히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카드수수료 인하, 보완세제대책 등과 함께 임대료 억제를 위한 임대차보호법 개정에 집중해야 하고 최저임금에 대한 업종별·규모별 구분적용도 제도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