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편의점 반찬 매출 '쑥'… 명란 계란찜도 '뚝딱'

기사공유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편의점이 1~2인 가구의 냉장고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CU(씨유)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반찬류 매출은 2016년 8.0%, 2017년 13.1% 꾸준히 신장하다 올해 상반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49.0% 성큼 뛰었다. 반찬류 매출이 올해 들어 크게 신장한 것은 냉장반찬이 견인차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실제 CU(씨유)의 냉장반찬 매출은 올 상반기 전년 대비 무려 193.3%나 훌쩍 뛰었다. 같은 반찬 카테고리에 속하는 김, 김치가 같은 기간 10~20% 신장한 데 비하면 평균치를 훨씬 웃도는 수치다.

편의점 냉장반찬의 이러한 인기는 김치, 장아찌 등 비교적 한정적인 상품만 운영되던 편의점 냉장반찬이 최근 제육불고기, 간장새우장, 명란한오징어젓갈 등 다양한 메뉴를 대거 선보이면서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이 주효했다.

또한 1~2인분으로 상품 규격을 줄이고 가격을 낮춰 원룸, 오피스텔 등 1~2인가구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따라 CU(씨유)는 이달 5일 렌지업으로 즐기는 ‘CU 새우계란찜(1500원)’, ‘CU 명란계란찜(1500원)’을 선보인다. 100g의 소용량 상품으로 혼자서도 부담 없이 반찬이나 안주로 즐길 수 있으며 7월 한달 동안 2개 구매할 시 1000원을 할인해주는 행사를 진행한다.

BGF리테일 신선식품팀 이나라MD(상품 기획자)는 “해당 상품은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지만 은근히 손이 많이 가는 메뉴인 계란찜을 누구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기획한 상품”이라며 “CU(씨유)는 맛도 있으면서 간편하게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차별화된 반찬을 강화해 집에서 반찬을 해먹기 어려운 1~2인가구의 냉장고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씨유)는 업계 최초로 고등어구이, 계란말이 등 다양한 소용량 반찬을 선보이며 관련 카테고리를 강화하고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