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블루, 타이완 싱글몰트 위스키 ‘카발란’ 라인업 강화

기사공유
위스키 전문 기업 ㈜골든블루(대표이사 김동욱)는 지난해 9월부터 수입·유통하고 있는 타이완 싱글몰트 위스키 ‘카발란’ 브랜드 중 ‘카발란 솔리스트 포트 캐스크(Kavalan Solist Port Cask)’ 1종을 추가로 수입하여 국내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카발란’은 2006년 대만 ‘King Car Group’이 설립한 타이완 최초의 위스키 증류소 ‘카발란’에서 생산되는 싱글몰트 위스키이다. 

‘카발란’은 연산을 표기되지 않았지만 독특하고 부드러운 맛과 향으로 싱글몰트 위스키 소비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아 출시 10년 만에 연간 1천만 병 이상을 생산하고, 미국, 유럽 등 약 70개국으로 수출되며 세계적인 위스키로 성장한 제품이다.
/ 골든블루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골든블루는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싱글몰트 위스키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카발란 클래식’을 비롯하여 ‘카발란 쉐리 오크’와 ‘카발란 솔리스트 쉐리 캐스크’ 등 총 3종의 ‘카발란’ 제품을 지난해 9월부터 국내에 독점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카발란’은 한국에 들어오자마자 특급 호텔과 백화점, 몰트 바 등에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과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카발란’은 숙성 연수보다는 원료의 품질, 증류 및 블렌딩 기술 등 최적의 숙성조건(과학)을 강조한 연산 미표기 제품이지만 위스키 애호가들 사이에서 높은 품질과 맛을 인정받아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골든블루는 ‘카발란’ 제품을 추가 수입하길 원하는 소비자들의 요청에 대응하고, 급부상하고 있는 맛과 품질을 우선시하는 연산 미표기 위스키 트렌드를 지속적으로 리드하기 위해 이번에 ‘카발란’ 브랜드의 ‘카발란 솔리스트 포트 캐스크’를 추가로 국내에 선보이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들여오는 ‘카발란 솔리스트 포트 캐스크’는 포르투갈 디저트 와인을 담았던 포트 캐스크에서 숙성하여 풍부한 맛과 향을 가지고 있다. 

컬러는 독특한 루비 색상이며, 55~60%의 높은 도수임에도 불구하고 부드럽게 마실 수 있다. 

㈜골든블루 김동욱 대표는 “싱글몰트 위스키 시장은 ㈜골든블루가 주목하고 있는 또 하나의 시장으로, ‘카발란 솔리스트 포트 캐스크’는 뛰어난 품질과 맛으로 싱글몰트 위스키 마니아들의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골든블루는 ‘골든블루’와 ‘팬텀’으로 정통 위스키 시장에서 리더쉽을 유지하고, 싱글몰트 위스키 시장은 세계 명주를 수입하여 공략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