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교촌치킨 등 ‘잘 나가는’ 프랜차이즈, 사회적 책임도 늘린다

기사공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프랜차이즈가 주목받고 있다. 이는 몇몇 브랜드의 비도덕적인 행위로 프랜차이즈 업계가 부정적으로 매도되는 가운데 묵묵히 실천되고 있어 더욱 눈에 띈다.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의 지난해 영업이익 대비 기부금 비율은 무려 5.59%다. 이는 국내 상장기업의 통상적인 기부금 비율인 ‘영업이익 대비 1~2%’와 비교했을 때, 두 배 이상 웃도는 수치.

교촌은 기부금 조성을 아예 ‘먹네이션(먹다+도네이션)’으로 알려진 사회 공헌 프로그램을 만들어 시스템화했다. 원자재 출고량 1kg당 20원씩을 적립해 사회공헌기금으로 조성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한 교촌의 기부금 규모는 6년 전과 비교해 817%나 증가했다. 2012년 당시 1억 2천여만 원에 불과하던 기부금은 지난해 11억 4천여만 원으로 10배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매출 증가세는 124%로 매출 증가세보다 오히려 기부금 증가세가 6.6배 이상이나 더 컸다. 

이는 말 그대로 ‘버는 만큼 기부’의 전형적인 모습인 것. 기업의 성장과 함께 사회 공헌 활동을 크게 늘려 나간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먹네이션을 통해 적립된 금액은 주변의 소외계층 및 지역사회와의 동반성장을 실현하기 위한 후원·기부·봉사 등 다양한 활동 등에 쓰인다. 지난해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포항지역에 성금 1억 원과 후원물품, 지진으로 건물이 파손된 포항지역 보육원 선린애육원에는 지진방재 모자 100개를 전달했다. 

▲ 교촌치킨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최근에는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아동복지시설 혜심원의 노후 시설 리모델링 등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3,000만 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꾸준한 기부금 증가세에 대해 교촌치킨 관계자는 “원자재 출고량을 기준으로 사회공헌기금을 조성하기 때문에 회사의 이익과는 상관없이 기금이 지속적으로 적립된다”며, “판매량이 증가하면 적립되는 기금 또한 늘어나기 때문에 회사가 성장하는 만큼 사회에 환원되는 금액도 비례해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도시락 전문점 한솥은 '따끈한 도시락으로 지역 사회에 공헌한다'는 기업이념을 바탕으로 'ESG 경영'을 하고 있다. ESG 경영은 환경보호, 사회 공헌, 윤리경영의 약자로 환경과 사회에 대한 기여도를 고려하고 법과 윤리를 준수하며 투명성을 제고한다는 뜻. 이를 통해 기부를 기업문화로 일상화 하고 있다.

실제 기부금의 규모도 2015년 8,900여만 원에서 2016년 2억 8,300여만 원으로 200% 넘게 늘렸으며, 2017년에도 3억 2,590여만 원을 기부했다. 영업이익 대비 기부금의 비율도 평균 4.8%로 높았다.

원할머니보쌈·족발로 잘 알려진 원앤원㈜도 많은 기부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5,350여만 원을 기부했으며, 이는 영업이익 대비 6%에 이른다.

매월 서울 황학동에 위치한 원할머니 본점(원할머니 본가)에서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을 모시고 생신잔치를 진행하는 등 지역 사회 어르신들과 함께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처럼 프랜차이즈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는 점은 최근 프랜차이즈 업계의 부정적인 인식을 차치하고라도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라는 평이다.


멕시카나치킨 역시 최근 사회연대은행·KDB나눔재단과 함께 사회적 취약계층 대상 가맹비, 교육비, 점포 환경 등 지원을 통한 사회봉사활동으로 나눔을 함께 했다.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는 “최근 몇 년 간 불황 속에서도 서민형 창업아이템인 프랜차이즈 업계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프랜차이즈 업계를 대표하는 몇몇 기업이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자발적으로 기부금을 늘리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일”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러한 현상이 지속 되야 비로소 프랜차이즈 업계가 성숙하게 인식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