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간편식품 가격도 줄줄이 '오름세'… 즉석카레 3.8%↑

기사공유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생필품인 라면을 고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DB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즉석카레·라면·탕 등 주요 간편식품 가격이 전년 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간편식품 소매시장 규모 및 비중이 높은 상위 10개 품목(라면·수프·즉석국·즉석밥·즉석죽·즉석카레·즉석짜장·컵라면·컵밥·탕)의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등락률은 3.8%에서 –2.7%로 나타났다.

상승한 품목은 즉석카레(3.8%)·라면(2.1%)·탕(1.4%)·컵라면(0.2%) 등 4개였고 하락한 품목은 컵밥(-2.7%)·즉석죽(-1.7%)·즉석짜장(-0.4%) 등 3개였다.

최근 4주 전과 비교하면 즉석죽(4.2%)만 가격이 상승했고 즉석짜장(-1.3%)·즉석카레(-1.3%)·수프(-1.0%) 등 나머지 9개 품목은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업태별 가격차가 가장 컸던 상품은 ‘양반 전복죽’으로 최고·최저가간 40.4%의 가격차를 보였다. 이어 ‘동원 양반 쇠고기죽’(38.8%), ‘오뚜기 3분 쇠고기짜장’(38.4%) 순으로 가격차가 컸다.

반면 ‘CJ 비비고 육개장’은 16.4%로 가격차가 가장 적었다.

전국의 전통시장·대형마트·백화점·기업형 슈퍼마켓(SSM)·편의점 100곳을 대상으로 판매점포수가 가장 많은 10개 상품(품목별 1개씩)을 선정해 총 구입비용을 계산한 결과 대형마트(1만5926원)·SSM(1만7674원)·전통시장(1만7714원)·백화점(1만8728원)·편의점(2만1899원) 순으로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년 동기 구입비용과 비교했을 때 백화점(1.7%)·전통시장(1.5%)은 상승했으며 SSM(-7.7%)·대형마트(-2.8%)·편의점(-0.2%)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측은 “동일한 제품이라도 유통업태에 따라 가격 차이가 있으므로 가격비교를 통한 소비자들의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며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할인정보 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과 제약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