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마트, '수확한 사과 맛 그대로' CA저장 사과 선보여

기사공유
롯데 신선품질혁신센터에서 직원들이 사과를 포장하는 모습. /사진=롯데마트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롯데마트가 ‘CA저장방식’을 활용해 수확했을 때의 맛과 신선도를 유지한 사과를 선보인다. CA(Controlled Atmosphere) 저장이란 온도와 습도 및 공기 중의 산소, 인사화탄소 등을 조절해 농산물의 노화를 억제하고 수확했을 때의 맛과 신선도를 유지하는 저장방식이다.

24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이번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CA저장 사과는 지난해 11월 수확해 약 6개월간 CA저장고에 보관한 상품이며, 1차로 100톤 가량을 출시한다. CA저장고 사과 첫선을 기념해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일주일간 ‘갓따온 그대로 사과(4-6입/봉)’를 6900원에 판매한다.

사과의 경우 수확철인 10월에 가장 많은 물량이 출시돼 가격은 가장 낮다. 반면, 다음해 4월부터는 저장해 놓은 사과 중 신선도가 우수한 상품 위주로 유통되기 때문에 가격은 높지만, 품질은 반대로 떨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롯데마트는 CA 저장을 통해 사과 수확철인 10월과 동일한 품질의 사과를 수확철과 비슷한 가격대에 선보인다. 현재 시중에 판매되는 일반 사과 대비 약 20% 저렴한 수준.

더불어 롯데마트는 사과 가격이 본격적으로 올라가는 5월에도 추가로 CA저장고의 사과를 출시해 고품질의 사과를 저렴한 가격에 선보일 계획이다.

롯데마트 김동훈 과일MD(상품기획자)는 “롯데 신선품질혁신센터의 CA저장고에서 처음으로 보관 후 출시하는 사과다”며, “수확한 지 7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식감이 살아 있는 사과를 저렴한 가격에 맛 볼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지난해 말 충청북도 증평군에 연면적 56,000㎡ (약 1만7000평) 규모로 농축산물 원물은 물론 손질채소 및 과일, 양념육까지 취급할 수 있는 롯데 신선품질혁신센터를 완공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신선식품 품질 강화에 나서고 있다.

롯데마트는 올해 말까지 롯데 신선품질혁신센터에서 연 누계 8만톤이 넘는 물량을 소화해 고품질의 신선식품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