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배달 아르바이트생 절반 이상 “근무 중 사고 경험”…산재보험 가입은 절반 이하

기사공유
배달 아르바이트생 55%가 근무 중 사고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3월 27일부터 4월 11일까지 최근 1년사이 배달 아르바이트를 경험한 62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이에 따르면 배달 아르바이트생들의 평균 배달 업무 시간은 대부분 “10분 미만(48.2%)”과 “10~20분 미만(41.4%)”이었으며, “20분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0.4%에 불과했다.

또 전체 배달 알바생 중 24.2%는 근무한 배달 업체 내 ‘시간제 배달’의무가 있다고 답했다.

배달 아르바이트생 55%는 배달 중 사고 경험이 있었으며, 이들은 사고의 주된 원인으로 “상대방 운전자 부주의(42.4%)”와 “제한시간 내 배달 완료를 위해 무리하게 운전(25.9%)”한 것을 꼽았다.

이어 “주문 고객에게 불만을 듣기 싫어 무리하게 운전(16.6%)”, “경험 부족에 따른 본인의 운전 미숙(9%)”, “배달 건 당 추가 인센티브를 받기 위해 무리하게 운전(3.2%)”, “오토바이, 헬멧 등 노후 된 장비 탓(2.9%)” 순으로 답했다.

배달 중 사고 경험이 있는 아르바이트생 71.8%는 사고 후 “병원으로 가서 치료했다(66.9%)”, “현장에서 치료했다(4.9%)”고 답했지만, 나머지 28.2%는 “큰 상처가 아니라 여겨 아무 말 없이 계속 일했다(15.4%)”, “관리자에게 알렸으나 별다른 치료를 받지 못했다(12.8%)”고 말했다.

배달 아르바이트생 일부는 사고 후 치료비부터 안전장비까지 모두 사비로 부담했다고 답했다.

사고 후 치료비 부담 방법에 대해 묻자 전체의 53.2%가 “회사에서 모두 부담(36%)”하거나 “산재보험으로 해결(17.2%)”했다고 말한 반면, 나머지 46.8%는 “내가 모두 부담(35.5%)”, “나와 회사가 나눠서 부담(11.3%)”했다고 응답했다.

사고 시 부상을 최소화 해 줄 안전 장치 마저 개인적으로 구매해 이용하고 있었다.

근무 중 헬멧, 안전모, 안전화 등 보호장비 이용 방법에 대해 물었더니 응답자의 55.5%가 “사업장의 보호장비를 무료로 빌려 이용한다”고 말했으며, 나머지 응답자는 “개인적으로 사서 이용(24%)”, “사업장에서 보호장비를 사서 이용(3.8%)”, “사업장에서 사용료를 내고 보호장비 대여해 이용(2.6%)”했다고 답했다. 아예 “보호장비 없이 일했다”고 말한 응답자는 14.1% 였다. 

배달 아르바이트생 상당수는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음에도 산재보험에 가입되지 않았다.

산재보험 가입 유무에 대해 응답자 32.5%만이 “가입됐다”고 말했으며, “가입유무를 모르겠다”, “가입되지 않음”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33.1%, 30.1%를 차지했다. 심지어 응답자의 4.3%는 “산재보험이 무엇인지 아예 모르겠다”고 답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