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들이 돕는 간식 준비팁(Tip)은?

기사공유
축제 장소에 가면 많은 먹거리가 판매되고 있으나, 매년 불거지는 바가지 요금 문제를 비롯해 갑자기 더워진 날씨 속에서 식중독과 같은 질병에 대한 우려 등으로 길거리 음식에 의존하기 보다는 센스 있는 간식을 미리 준비하여 나서는 것이 좋다.

◆ 골치덩어리 음식물 쓰레기… 가공과일, 소포장 제품 준비하면 도움될 수 있어

나들이 음식 준비에 있어 고민해야 할 것이 바로 음식물 쓰레기 처리다. 일반쓰레기와 달리 버리기 어렵고, 야외활동 특성상 보관하기에도 애매하다. 이 때는 음식물 쓰레기를 발생시키지 않는 가공과일이나 소포장 식품을 준비하면 도움이 될 수 있다.

돌(Dole)의 ‘후룻컵’은 과일의 과육을 100% 과즙 주스에 담아 과일과 주스를 한번에 즐길 수 있는 2 in 1 과일디저트로, 시럽이나 설탕을 사용한 타 제품들과 차별화한 것이 특징이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컵에 포크가 동봉되어 언제 어디서나 과일을 즐길 수 있다. 

특히 과육만을 담아 과일을 깎는 번거로움이 없는 것은 물론 껍질, 씨 등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할 필요가 없어 나들이 시즌 야외에서 즐기는 과일 간식으로 제격이다. ‘파인애플컵’, ‘복숭아컵’, ‘망고컵’ 3종으로 만나볼 수 있으며, 편의점과 대형마트, 온라인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 각사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생과일주스 '쥬씨'의 과일도시락 ‘쥬씨락’은 신선한 과일을 생과일주스 형태로만 제공해왔던 쥬씨가 ‘오늘의 과일 3종’을 한입 크기로 잘라, 컵(CUP)에 담아 판매하는 도시락이다. 

‘쥬씨락’은 기본 과일인 바나나와 오늘의 과일 2종으로 구성되며, 가격은 2,000 원이다. 오늘의 과일은 오렌지, 자몽, 파인애플, 그린키위, 청포도, 적포도, 메론 감귤, 사과, 토마토, 참외, 딸기 등 쥬씨의 대표 과일 중 매장별 상황에 따라 변동 가능하다.

동원F&B의 ‘저스트(JUST)’는 자연 재료 본연의 맛과 영양을 살려 만든 자연 원물 간식브랜드로 소포장 파우치에 한 입 크기로 담겨 있어 나들이, 캠핑 등 다양한 야외 활동에 제격이다. 야채칩 2종(양파칩, 당근칩), 코코넛칩 2종(오리지널, 카라멜), 건과일 2종(무화과, 살구) 총 6종으로 출시되었다.

◆ 점심 도시락은 데울 필요 없고 식어도 맛을 유지하는 메뉴로 준비

나들이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도시락이다. 설레는 마음에 점심을 미리 구비하는 것은 좋지만, 야외에서 먹는 특성에 맞게 메뉴를 선택할 필요가 있다. 데울 필요가 없고 식어도 맛을 유지할 수 있는 메뉴를 선택해보자.

반찬가게 창업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진이찬방'의 도시락으로 제육 도시락세트는 기름이 적어 소화가 잘 되고 육질이 좋고, 포만감을 오래도록 지속되어 군것질생각이 덜 나는 든든한 도시락이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고 있다.

또 돈가스도시락세트는 바삭함에 짭쪼름한 돈가스소스와 건강에 좋은 된장국으로 개운한 맛을 내고 있어 인기다.
이 외에도 소불고기 도시락세트, 생선가스 도시락세트, 오징어볶음 도시락세트가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써브웨이의 ‘풀드포크 샌드위치’는 ‘바비큐의 본고장’ 미국 텍사스 현지의 레시피를 따라 조리한 정통 아메리칸 바비큐 샌드위치다. 돼지고기 바비큐를 장시간 저온 훈연 방식으로 조리하기 때문에 부드럽고 촉촉한 육질과 고기 깊숙하게 스며든 그윽한 스모크 향이 특징이다.

세븐일레븐의 ‘봄 소풍 도시락 2종’은 나들이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도시락 제품으로, ‘샌드&김밥세트(3900원)’와 ‘불고기&김밥세트(4300원)’로 구성되어있다. 샌드&김밥세트는 김밥과 유부초밥, 햄치즈 샌드위치와 에그샐러드 샌드위치 등으로 구성했고 방울토마토도 담았다. 불고기&김밥세트는 불고기와 계란 장조림을 담은 상품이다. 여기에 김밥과 유부초밥을 함께 넣어 든든한 식사를 즐길 수 있다.

◆ 봄 분위기 살리기… 꽃 패키징, 상큼한 맛 담은 봄 에디션 식품이 제격

연인과의 데이트, 가족 나들이로 설레는 마음에 벚꽃축제로 나선 이들이 많다. 얇은 옷, 카메라 등 나들이 아이템들을 이미 챙겼다면 간식도 봄 컨셉에 맞는 것들로 준비해보자. 향긋한 꽃 내음과 함께 벚꽃 에디션 식음료로 한껏 봄 나들이 분위기를 살릴 수 있다.

코카콜라가 봄 시즌을 맞아 한정판으로 선보인 ‘코카콜라 벚꽃 에디션’은 패키지에 화사한 봄꽃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보틀 중앙을 핑크빛 벚꽃으로 가득 채워 봄의 싱그러움을 표현했다. 봄을 맞아 만개한 벚꽃의 화사한 느낌을 강조해, 보기만 해도 짜릿한 봄 기운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오리온은 초코파이, 후레쉬베리의 봄 한정판을 선보였다. '초코파이情 딸기&요거트'는 마쉬멜로우 속에 딸기잼이 들어있어 상큼하고 달콤한 맛을 느낄 수 있다. '후레쉬베리 복숭아&요거트'는 복숭아 과육을 넣은 요거트 크림이 식감과 풍미를 살려주는 것이 특징이다. 패키지에도 봄을 연상케 하는 화사한 핑크빛에 과일, 꽃 등 디자인 요소를 더했다.

◆ 따뜻한 날씨에 아이스크림이 생각난다면? 딜리버리로 쉽고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어

따뜻한 날씨에서 즐기는 나들이, 아이스크림까지 있다면 금상첨화다. 하지만 아이스 디저트는 식품 특성상 미리 준비하기 어렵다. 편의점이나 길거리 아이스크림보다는 전문점 디저트를 선호한다면 배달 서비스를 이용해보자. 최근 일부 디저트 브랜드에서는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설빙은 최근 본격적으로 전국 매장에 배달 서비스 도입을 결정했다.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주요 배달앱을 통해 최소 1만2000원 이상 주문 시 가능하며, 배달하는 동안 빙수가 녹지 않고 온전한 형태로 소비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은박보냉백에 넣어 전달된다.

배스킨라빈스는 아이스크림을 배송하는 해피오더 딜리버리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해피포인트앱을 통해 가까운 매장을 선택, 원하는 메뉴를 주문하면 원하는 장소에서 손쉽게 배스킨라빈스의 달콤한 아이스크림을 즐길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