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의 덫에 걸린 유통업계, '구멍가게' 되나

기사공유
대형마트 영업시간 제한, 공휴일 휴무 의무화, 출점규제 강화 등 대규모점포 규제 강화가 시작된 2012년부터 유통산업의 성장성과 수익성이 모두 악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 통계청 기업활동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상용근로자 50인 이상, 자본금 3억원 이상 유통기업의 2007~2016년 경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2012년부터 성장세가 꺾이면서 매출액 신장이 큰 폭으로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 /사진=뉴스1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규제에 발목 잡힌 유통산업

규제 강화 이전인 2007~2011년 유통기업의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12.1%로 고공행진을 이어갔지만 2012~2016년에는 1.8%로 뚝 떨어졌다.

유통기업 수 증가율도 둔화됐다. 유통기업 수는 2007~2011년 연평균 8.2% 증가했으나 2012~2016년에는 절반 수준인 4.3% 증가에 그쳤다.

특히 유통기업당 매출액은 2007~2011년 연평균 3.7% 증가했으나 2012~2016년에는 –2.4%로 역성장했다. 2016년 유통기업의 평균 매출액은 2295억원으로 규제 강화 직전인 2011년(2448억원)보다 153억원 줄었다.

한경연 측은 “같은 기간 서비스업 매출액 증가율이 연평균 10.8%에서 3.8%로 둔화됐고 기업체당 매출액 증가율은 4.9%에서 1.1%로 둔화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유통산업의 성장세 약화는 상대적으로 과도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대규모점포 규제 강화 이후 유통기업의 순이익도 급격히 나빠졌다. 유통기업체당 2007~2011년 연평균 순이익 증가율은 –0.6%였으나 2012~2016년에는 –10.2%로 순이익 감소폭이 크게 확대됐다.

2016년 유통기업당 순이익은 약 62억원으로 규제 강화 직전인 2011년(약 96억원)의 63.8% 수준에 불과했다.

이에 대해 한경연 측은 “2012년부터 대규모점포에 대한 규제가 강화된 이후 유통산업의 매출액 신장률이 둔화되고 수익성도 크게 나빠져 유통산업 전반의 영세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현재 국내 유통산업은 심각한 위기”라고 진단했다.

유통산업 성장성 지표 추이. /그래프=한경연

◆“매출·수익 급감… 영세화 진행”

실제 국내 유통대기업들은 국내시장의 성장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국내 점포 확대보다는 중국과 동남아시아 등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국내에서 점포를 더 늘리고 싶어도 출점 포화로 인한 경쟁 심화, 장기적 저성장 기조에 따른 소비 위축, 출점·영업시간 규제 강화 등으로 어려움이 많다”며 “성장을 위해 온라인 판매, 복합쇼핑몰 개발 등 판매채널을 다양화하고 공격적 해외진출을 모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2016년 한국의 200대 유통 소매기업 매출총합은 128조4000억원으로 미국 유통기업 코스트코의 매출액인 137조8조원에도 미치지 못하고 포춘 ‘글로벌 500’에 포함된 롯데쇼핑은 월마트와의 매출격차가 19.1배에 달한다”며 “국내 유통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은 매우 취약한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유 실장은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글로벌 유통환경을 고려할 때 오프라인 규제에 매몰된 유통규제 강화는 국내 유통산업을 더욱 영세화시켜 성장동력 약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