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3월 소비자물가 1.3% 상승… 곡물·수산물값 고공행진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3월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1.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6개월 연속 1%대의 안정적 상승률을 보였지만 곡물과 수산물 등 장바구니 물가는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0월(1.8%)부터 지난달까지 1%대를 유지했다.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1% 상승하는데 그쳤고 신선식품지수도 1.0% 상승하는데 머물렀다.

품목성질별로 보면 3월 농축수산물 물가 상승률은 2.1%를 기록했다. 농산물로 한정하면 전년 동월 대비 4.7% 올랐다. 이는 2월(7.4%)에 비해 상승폭이 축소된 것이다.

하지만 곡물 상승률은 20.1%로 지난 1996년 6월(21.0%)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곡물에 포함되는 쌀값은 26.4% 상승했다. 이는 1981년 9월(35.5%) 이후 최대 상승폭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해 쌀 생산량이 3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다보니 쌀값이 계속 상승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곡물 가격도 쌀 생산량 감소로 상승세가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산물 상승률도 5.2%로 높은 수준을 이어갔다. 특히 어획량 감소로 2016년 10월부터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는 오징어의 경우 3월에만 33.1% 올랐다.

다만 축산물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3.2% 감소했다. 달걀 가격이 25.8% 감소했고 돼지고기도 2.2% 내렸다. 산란계와 돼지 도축마릿수 증가로 달걀과 돼지고기 가격이 하락세를 기록, 축산물 가격 상승세도 꺾인 것으로 분석된다.

서비스(1.7%), 음식·숙박(2.5%), 식료품·비주류음료(1.5%), 교통(1.4%)부문의 상승률도 전체 물가상승률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 관계자는 “앞으로 물가는 일부 품목 강세에도 축산물 가격과 공공요금 안정 등으로 안정세가 전망된다”며 “가격 강세를 보이는 일부 채소류의 수급·가격 안정대책을 추진하고 소비자단체와 연계해 물가감시를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과 제약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