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청년창업·영세상인 지원, '도시재생 로드맵' 가동

기사공유

전국적으로 250개 지역 구도심이 청년 스타트업 등을 지원하는 혁신공간으로 재탄생한다. 정부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생활인프라를 확충하고 청년 스타트업과 영세상인에게 각각 시세 50%, 80% 이하로 임대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27일 열린 당정협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내 삶을 바꾸는 도시재생 뉴딜로드맵'을 발표했다.

로드맵에 따라 혁신거점 250개는 2022년까지 조성한다. 또 주거환경이 열악한 노후주거지에는 생활편의서비스를 공동구매·관리하는 '마을관리 협동조합'을 지원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독일의 팩토리 베를린이나 미국의 시애틀 아마존 캠퍼스와 같이 구도심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다양한 구성단체를 집중시켜 도심활성화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분야별로는 창업공간, 청년임대주택, 공공서비스 지원센터 등이 입지한 복합앵커시설(도시재생 어울림플랫폼)이 100개 이상 조성된다.

첨단산업단지 내 상업·주거·산업기능 등을 유치하거나 국공유지, 노후공공청사 등 유휴공간을 활용한 청년창업-복합문화공간도 조성한다. 스마트시티형 뉴딜사업을 통해 도심 내 혁신거점 공간도 마련한다.

도시재생 과정에서 주민이나 영세상인이 내몰리지 않도록 젠트리피케이션 부작용도 점검한다. 올해 뉴딜사업 선정 시부터 젠트리피케이션이 예상되는 지역은 상생협의체 구축, 상생계획 수립을 의무화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국민 삶의 질 제고, 혁신 성장, 일자리 창출이라는 목표를 가진 국가 프로젝트"라며 "청년의 창업과 문화공간을 제공하고 초기 사업비와 창업비 지원, 주택도시기금 융자, 컨설팅·멘토링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