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프랜차이즈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가맹본사 부당한 필수품목 강요금지, 가맹금 인하로 상생해야"

기사공유
▲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연석회의 제공


프랜차이즈 가맹점주들이 가맹본부에 가맹금 인하와 필수품목 축소 등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 부담을 분담해 달라고 요구했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연석회의는 지난 7일 서울 방배동 소재 미스터피자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인상으로 가맹점주 등 자영업자들의 부담이 크다“라며 ”가맹점의 영업수지가 악화되는 만큼, 가맹본사가 가맹금 조정 등 합리적인 수익배분 구조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가맹본부에서만 구입해야 하는 필수품목이 부당하게 설정돼 고통 받고 있다며 과도한 물류마진 등 왜곡된 유통관행에선 프랜차이즈산업 성장이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연석회의 제공

아울러 필수품목 조정과 가맹본부 수익만을 위한 필수품목 강요 금지 등을 개선을 촉구했다.

이밖에도 이들은 "가맹본부가 더 이상 부당한 필수물품 강요행위를 하지 않고 가맹금 조정을 통한 합리적인 수익배분으로 가맹점과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을 분담하는 상생문화가 정착하는 순간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홍진 길가맹거래사무소 가맹거래사는 “한국프랜차이즈 가맹본부는 필수 물품을 너무 광범위하게 규정했다”라며 “이는 가맹사업법 제5조인 ‘가맹본부가 가맹점주에게 합리적인 가격과 비용으로 상품과 물품을 공급하도록 한 규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가맹본부도 어렵겠지만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을 감내하고 정책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가맹금 조정 협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