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전자상거래 대세는 모바일 앱… 모바일 웹·데스크톱 추월

기사공유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전세계 전자상거래에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옴니채널 이용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커머스 마케팅 전문기업 크리테오는 7일 소비자들의 쇼핑 활동, 행태, 선호도에 관한 인사이트를 담은 ‘2017년 4분기 글로벌 커머스 리뷰’를 발표했다.

크리테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세계적으로 인앱(In-App)거래가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동북아시아지역에서는 인앱 거래 비중이 52%까지 상승하며 모바일 웹(27%)과 데스크톱(21%)을 합한 수치보다 높았다.

특히 앱과 모바일 웹을 모두 제공하는 모바일 커머스에서 앱을 통한 매출이 66%를 기록하며 모바일 웹(34%)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또한 쇼핑 앱의 구매 전환율은 모바일 웹보다 5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인앱 성장에 힘입어 전세계 모바일 기반 거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반면 데스크톱 기반 거래는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전세계 전자상거래에서 모바일 기반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50%까지 상승한 가운데 아시아·태평양지역의 경우 69%를 기록하며 모바일 의존도가 더욱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계 모바일 판매에서 최대 점유율을 기록한 품목은 스포츠용품(44%), 패션·명품(40%), 건강·미용(38%) 등이다.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옴니채널의 중요성도 점차 커지고 있다. 지난해 4분기 옴니채널 이용자는 전체 소비자의 7%에 불과하지만 온라인·오프라인을 포함한 전체 매출의 2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프라인 매장을 보유한 브랜드의 경우 활용 가능한 데이터 범위가 약 4배 이상 상승해 소비자에 대한 이해와 온라인 퍼포먼스를 높일 수 있었다.

시간대에 따른 이용 기기 변화도 특징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사용이 증가하는 오전 9시부터 정오까지 데스크톱을 통한 구매가 늘어나며 퇴근 시간 이후 저녁이나 주말에는 스마트폰, 태블릿을 통한 구매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보고서는 크로스 디바이스 데이터를 통해 소비자의 전체 쇼핑 여정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매출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전체 데스크톱 거래의 20%가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클릭 이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크로스 디바이스 데이터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강조된다.

고민호 크리테오코리아 대표는 “모바일을 통한 쇼핑이 일반화되면서 고객과의 다양한 마케팅 접점을 전체적으로 파악하는 크로스디바이스, 옴니채널이 마케팅의 화두가 되고 있다”며 “이번 크리테오 보고서를 통해 국내 마케터들이 모바일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글로벌 쇼핑 트렌드를 파악하고 이를 활용해 최적의 마케팅 결과를 도출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과 제약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