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커피빈 직원, 여직원 탈의실서 몰카 찍다 덜미

기사공유
커피빈 매장. /사진=강산 기자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미투 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커피 프랜차이즈 커피빈에서 여성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직원이 검거돼 성범죄에 경종을 울렸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커피빈 직원 A씨(26)는 파견 근무하던 한 매장의 여직원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혐의로 체포됐다. A씨는 해당 매장 직원이 여직원 탈의실에 설치된 몰래카메라를 발견해 신고하면서 덜미를 잡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1년 전부터 몰래카메라를 찍어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체포된 당일 밤 사직서를 제출하고 본사는 이튿날 아침 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커피빈은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매장에만 해당 사실을 알리고 전체 직원을 상대로 공지하지 않는 등 후속조치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빈 측은 객관적인 결과가 나와야 전 직원을 상대로 공지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향후 피해예방 차원에서라도 전체 매장에 해당 사실을 공지하고 전면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커피빈 관계자는 "경찰조사중인 사안이고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섣불리 공지할 수 없다"며 "기존에 진행하던 성희롱 예방 교육과 매장 점주들이 조치할 수 있는 방안을 고려 중이지만 매뉴얼화된 건 없다"고 말했다.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