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소상공인·자영업자도 신청 가능

기사공유
사진=경기도 일자리재단 홈페이지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경기도는 일하는 청년통장 대상자를 소상공인, 자영업자로 확대한다고 4일 밝혔다. 최근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소상공인 청년의 경영 부담이 커졌다는 판단에서다.

지원대상은 도내 거주 만 18~34세이면서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 100% 이하인 청년이다. 기존 신청 조건과 같다.

이번에 모집하는 인원은 5000명이다. 도는 기존 일자리 통장 지원금을 포함 올해 278억원의 예산을 마련했다.

도는 오는 16일 참가자 모집공고를 내고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공고는 경기도, 경기복지재단, 경기도일자리재단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일하는 청년통장은 청년의 자산 마련을 도와주는 경기도형 청년 지원정책이다.

가입자가 3년간 일자리를 갖고 매월 10만원씩 저축하면 도 지원금 17만2000원과 이자를 합쳐 3년 후 1000만원을 만들 수 있다.

지난해 11월의 4000명 모집에 3만7402명이 몰려 9.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5월 공모에서는 4.3대 1이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