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식약처, 벤젠 검출조사 결과…국내 유통 음료수 '안전'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DB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유통된 음료를 대상으로 벤젠 검출 수준을 조사한 결과 인체에 위해우려가 없는 안전한 수준이라고 28일 밝혔다.

식품은 벤젠 관리기준이 없으나 ‘먹는 물’의 경우 세계보건기구(WHO), 일본, 우리나라는 10ppb 이하로 기준을 설정해 관리하고 있다.

벤젠은 비타민C와 보존료로 사용된 안식향산의 화학반응에 의해 자연적으로 생성된다.

식약처가 과채음료, 탄산음료, 인삼홍삼음료 등 음료 6종을 대상으로 총 300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3건에서 벤젠이 평균 3ppb 검출됐다. 음료별 검출 결과는 탄산음료 2건(평균 2.7ppb), 인삼·홍삼음료 1건(4.5ppb)이다.

2006년 벤젠 저감화 추진 후 벤젠 검출은 크게 감소했다. 벤젠 저감화 이전에는 음료 내 벤젠 검출률이 94%였고 먹는 물 기준(10ppb) 초과율도 67.2%나 됐다. 반면 벤젠 저감화 추진 후 음료 내 벤젠 검출률은 10.3%로 급감했다. 먹는 물 기준 초과건도 1건에 불과했다.

또 이번 조사를 토대로 일일추정섭취량(EDI)을 평가한 결과 미국환경청(EPA)이 제시한 독성참고치 대비 0.00079% 수준으로 나타나 인체 위해 우려가 거의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독성참고치는 인구집단에서 일생동안 뚜렷한 유해영향이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는 노출량이다.

식약처는 이번 실태조사에서 벤젠 검출 수준이 낮게 조사된 것은 ▲비타민C와 안식향산나트륨 혼합 사용금지 ▲천연보존료 대체사용 ▲살균공정 강화 ▲제조공정 개선 등 정부와 관련업계의 지속적인 저감화 노력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