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나도 프랜차이즈 사장이다 … 정부지원자금 받아볼까

기사공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프랜차이즈 지원사업 접수는 내달 16일까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프랜차이즈 사업모델 지원을 위한 설명회가 지난 26일 서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교육장에서 열렸다.

‘2018 프랜차이즈 지원사업 설명회’에서는 가맹사업을 진행하려는 예비창업 가맹본부와 소상공인, 시스템구축을 대행해주는 개발업체 등이 참여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임송이 과장은 “사업의 규모와 방식이 작년에 비해 바뀌었다”라며 “개발회사 참여는 조달본부를 통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설명회 모습 (사진=강동완 기자)

2018년에 지원되는 사항은 ▲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 ▲ 성장형 프랜차이즈 분야이다.
이익공유형은 올해 처음 시행되는 부분이고 성장형 프랜차이즈 분야는 지난해 복수로 지원됐던 지원모델을 하나로 통합해서 운영하게 됐다.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는 가맹사업을 하고 있는 브랜드(가맹본부)가 가맹점의 영업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방법이나 수익의 일부를 가맹점과 나누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가맹본부-가맹점의 상생성장을 위하여 가맹본부의 운영체계를 변화시키기를 희망하는 경우 신청하면 된다.

성장형 프랜차이즈는 현재 운영하고 있는 사업장을 향후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성장시키고자 하는 경우 현재 운영하고 있는 가맹본부를 좀 더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형태로 운영하기 위하여 가맹본부의 체계구축이 필요한 경우가 이에 해당한다. ( 관련기사 ☞ 2018년 프랜차이즈 지원사업 "가맹점과 수익나누기로" )

3월16일까지 신청하는 사업모델은 2개분야중 1개만 신청이 가능하다.

유통혁신실 임송이 과장은 “분야별 지원비용은 해당항목에 따라 금액이 상이하며, 국비지원항목과 자부담제도가 공동으로 개발해야 한다”라며 “정보공개서 등록여부에 따라 내용이 다르게 달라진다”고 말했다.

또 “이익공유형의 경우는 이론상 모델지원된 이후 실행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정보공개서에 내용이 기재되어 등록되어야 하며, 모델 개발에 대한 방안을 제시해야 하며, 실행이 안된 경우 전체 환수조치하게 된다”라며 “과업범위 평가를 통해 지원사업내용을 파악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익공유형 모델의 경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해 연구개발속에서 6가지 모델형태을 개발하였으나 제시된 모델외에도 사전신청시 모델방식을 첨부해야 하며, 이를 통해 지원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성장형 프랜차이즈 지원사업과 관련해 임 과장은 “성장형 프랜차이즈는 직영점과 정보공개서 등록이 되어 있어야 하며, 가맹점은 19개 미만이 참여가능하다. 또 수준평가 제도를 통해 참여한 업체도 가능하다”라며 “이익형과 성장형 프랜차이즈 분야 지원규모가 차별화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를 참고 또는 지원사업 공용이메일을 통해 문의할 경우 안내받을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