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옥션 “올해 설날 프리미엄 선물이 뜬다”

기사공유
옥션이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상품 판매 추이를 분석한 결과, 올해에는 실속형 선물보다 프리미엄 선물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옥션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옥션이 12일 올해 설을 앞두고 실속형 선물보다 프리미엄 선물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부정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과 가성비 소비 트렌드에 힘을 못 쓰던 ‘한우’가 명절선물의 대표주자로 다시 돌아온 것.

지난해 가성비를 내세운 1~3만원대의 실속형 선물세트가 강세를 보였던 것과 달리 이번 설에는 한우를 비롯해 굴비, 갈치, 버섯 등 5~10만원대의 프리미엄 선물세트에 대한 수요가 높았다. 옥션에 따르면 설을 일주일 앞둔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관련 상품들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설 동기간 대비 한우 선물세트 판매가 급증했다.

품목별로 보면 스테이크용으로 좋은 한우 등심/구이 선물세트가 6배(537%) 이상 급증했고, 한우양념육세트도 4배(338%) 이상 증가했다. 또한 한우갈비세트(46%)와 한우사골세트(30%) 판매도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였다.

농·수산물도 5만원대 이상의 선물세트가 잘 팔렸다. 프리미엄 선물로 손꼽히는 굴비는 37%, 갈치/옥돔선물세트도 23% 신장했다. 또한 인공재배가 되지 않아 희소가치가 높은 송이버섯세트(23%)와 지름 3㎝ 이상 되는 고품질의 제품들을 선별해 7~9만원대로 구성된 더덕선물세트(16%)도 오름세를 기록했다.

반면 지난해 합리적인 가격대로 인기를 끌었던 실속형 선물세트 인기는 다소 수그러들었다. 대표적으로 돼지고기세트는 19% 성장에 머물렀고, 1~3만원대의 멸치선물세트도 11% 증가에 불과했다. 더불어 고등어 선물세트의 경우에는 전년대비 23% 줄었고, 바디선물세트(-14%)와 생활선물세트(-18%)도 판매량이 감소했다.

백민석 옥션 마트실장은 “대표적인 명절선물인 한우, 굴비가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알뜰 선물세트들을 제치고 설날 특수를 제대로 누리고 있다”며 “부정청탁법 개정으로 선물 상한액이 10만원으로 완화되면서 위축됐던 명절 소비심리가 살아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