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아파트 어린이놀이터, 대장균·일반세균 ‘득실득실’

기사공유
최근 놀이터 합성고무 바닥의 유해성과 환경오염 논란으로 어린이들의 정서발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모래 놀이터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이 가운데 공원·학교 등의 놀이터 모래는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위생상태를 점검하고 있지만 아파트 놀이터 모래는 관리되고 있지 않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광주 광산구의 한 어린이 모래 놀이터에서 소독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2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수도권 30개 아파트 어린이 놀이터 모래를 시험검사한 결과 일부 놀이터에서 대장균이, 전체 놀이터에서 일반세균이 다량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장균은 10개 놀이터 모래(33.3%)에서 검출됐고 일반세균은 조사대상 놀이터 모래 전체에서 어린이가 손으로 만지며 놀기 부적합한 수준으로 검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대장균은 장 이외의 부위에 들어가면 방광염·신우염·복막염·패혈증 등을 일으키며 장 내에서도 전염성 설사를 유발한다. 어린이들이 놀이터에서 무의식적으로 모래먼지를 섭취·흡입하는 양은 평균 40~200㎎ 수준으로, 특히 영유아의 경우 입에 넣는 습성으로 인해 유해물질에 대한 노출 위험이 크다.

어린이 놀이터에 설치되어 있는 시설은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관리법’에 따라 설치검사 및 정기검사가 의무화돼 있지만 모래의 경우 ‘환경보건법’에 따라 놀이터 신축·증축·수선 시에만 확인검사를 실시하고 있어 안전성 검증이 미흡한 실정이다.

또한 반려동물을 키우는 반려족이 늘면서 어린이 놀이터에 반려동물과 함께 출입하는 이들이 늘고 있는데 이들이 반려동물의 배설물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개·고양이 회충, 대장균 등에 모래가 오염돼 어린이 건강을 위협할 수도 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어린이 놀이터 모래 안전관리를 위해 관계 부처에 모래 정기검사 의무화 및 위생관리기준 마련, 어린이 놀이터 환경관리를 위한 교육·홍보 강화 등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