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분식 및 김밥전문점 등 일부외식업종, 상승세 좋아져

기사공유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2017년 4/4분기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를 발표했다.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KRBI : Korea Restaurant Business Index)는 전년동기대비 최근 3개월간(현재) 및 향후 3개월간(미래)의 외식업계의 매출 및 경기체감 현황과 전망을 조사하여 지수화한 것으로 2012년 1/4분기 이후 매 분기별로 발표해 왔다. 

▲ 음식점 내부 모습. 기사와 무관함 (사진=강동완 기자)

이번에 발표된 2017년 4/4분기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를 살펴보면, 4/4분기의 경기지수는 68.47로 `16년 4/4분기(65.04)이후 지속되어오던 회복세가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18년 1/4분기의 경기전망지수는 78.21로 향후 경기가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4/4분기 경기지수의 보합세는 수출증가 등 산업전반의 경기회복에도 불구하고, 7월 이후 하락세로 돌아선 소비자 심리지수 위축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업종별 경기지수를 살펴보면, 서양식 음식점(82.44), 기관구내식당업(82.07), 비알콜음료점업(81.17)이 비교적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으며, 출장음식서비스업(72.29, 전분기 대비 18.05p↑)의 경기 상승폭이 가장 크게 나타났다.

기타 외국식 음식점(79.43, 전분기 대비 21.96↓)의 경기가 급속히 하락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4/4분기 급격한 경기하락을 경험한 기타 외국식 음식점(79.43→86.57), 분식 및 김밥전문점(66.49→79.23)의 상황도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며, 일반음식점업 중에서 일식(73.70→93.41), 중식(68.16→80.44)의 경기도 다소 나아질 것으로 전망되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확하고 신속한 외식업 경기정보의 전달과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정책소통 확대를 통해 외식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지원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