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창업 아이템 경쟁력은 소비자가 결정한다

기사공유
좋은 아이템, 괜찮은 아이템은 무엇일까? 

투자금액 대비 안정수익을 올릴 수 있는 아이템, 오랫동안 살아남을 수 있는 아이템, 남보기에도 좋고 폼도 잡기에 편한아이템 등이다. 

스타트업 비즈니스 창업통 김상훈 소장은 "시장전문가 입장에서 본다면 해당 아이템의 공급시장 볼륨과 수요층의 니즈파악이 먼저이며, 모든 아이템의 수명을 결정하는 것은 소비자가 결정한다"라며 "아이템의 경쟁력, 수명주기를 파악하는 마지막 방법은 상권현장속에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상담모습 (사진=강동완 기자)

아이템을 운용하고 있는 업체의 목소리도 들어야 한다. 동시에 그 아이템으로 이미 창업을 실행중인 점주들의 현장 목소리에 귀담아 들어야 한다.

이후에 사업아이템이 갖고 있는 위험성요인을 판단해야 한다. 리스크 없는 아이템은 없기 때문이다. 여차하면 출구전략까지도 고려하면서 창업아이템을 찾고, 결정하는 것이 창업아이템을 결정하는 올바른 프로세스이다.

창업아이템 결정의 마지막은 전문가를 통해서 필터링한다.

김 소장은 "창업시장에서는 돈을 버는 속도가 100키로라면, 실패해서 돈을 까먹는 속도는 200키로라는 생각한다"라며 "때문에 주변인의 얇은 권유에 따라서 무턱대고 아이템을 결정하는 일은 위험천만하다"고 조언했다.

창업시장은 변화무쌍 그 자체이다. 뜨는 아이템의 아이템 주기가 1년을 넘기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김 소장은 "유망아이템, 뜨는 아이템은 지역에 따라, 창업자의 환경에 따라서 제각각일 수 있다"라며 "창업자 입장에서는 개인의 사업환경 및 투자환경에 적합한 괜찮은 아이템을 결정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창업아이템 고민해결을 위한 유일한 방법은 발로 뛰는 시장조사를 통해서 1차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 소장은 "현장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하면서 최종 아이템을 결정한다면 창업아이템 변수로 인한 실패는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