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청년창업... 도전은 시작을 알리는 신호이다.

기사공유
젊다는 것은 큰 자산이며, 용기를 만들어 주기도 하지만 예측하기 어려운 무한한 미래에 대한 책임을 동시에 갖게 된다는 것을 각인하며 창업에 도전한 젊은이가 있다.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에 고을래 이베리코흑돼지 전문점을 창업한 이재익(34세) 구로디지탈단지역 점주를 만났다.

언제까지 직장인으로써 미래를 담보하기는 매우 어려웠다. 창업비용도 부족했고 경험도 없으며 특히 경기가 어렵다고 주변의 불안 조성도 있었지만 지금 아니면 안 되겠다는 마음으로 결심하고 4개월여 시장 조사와 트랜드를 조사했다.


선택한 업종은 고깃집. 
고깃집 창업으로 압축하고 다양한 루트를 통해 브랜드별 특정 내용을 조사했다. 박람회를 찾아다니면서 다양한 브랜드를 찾았다.

이 대표점주는 "고을래 이베리코흑돼지를 선택한 핵심이유는 차별화되었고 경쟁력이 높았으며, 다양한 고객층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는 것이 가장 큰 선택 동기가 되었다"라며 "특히 고을래 이베리코흑돼지의 브랜드슬로건 '다르다. 더다르다. 더차별화되다' 와 메뉴 슬로건 '맛에 맛을 더했다' 라는 본사의 확고한 신념이 마음에 와 닿았다"고 말했다.

초기 단계이지만 무엇보다 매장방문 고객의 만족도가 매우 높게나와 자신감이 충만하다. 한 번 방문한 고객은 반드시 재방문하고 계시는데 창업자에게는 가장 큰 힘으로 희망이 되 주는 것 같다.

이 대표점주는 "초기 창업시에 어려운점에 대해 창업 자금이 부족했다"라며 "본사에서도 도움을 주셨지만, 역시 돈 문제만큼은 나아닌 모든 창업자에게 가장 어려운 현실의 벽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앞으로 계획에 대해서는 "이번 기회를 통해 실전 훈련과 경험을 쌓고 더 깊은 외식사업에 대한 공부하는 기회로 삼겠다. 물론 시작한 것인 만큼 반드시 성공반열에 오르겠다"라며 "4년 후에는 이를 바탕으로 내 브랜드를 만들어 대한민국에 우뚝 설 수 있는 프랜차이즈 사업에 도전 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마지막으로 이 대표점주는 "4년간은 고을래 이베리코흑돼지 가맹점으로써 최고의 가맹점이 되도록 노력하고 또 노력하겠다. 오픈에 이상없도록 많은 도움과 지도 그리고 관계를 맺어준 고을래 이베리코흑돼지 프랜차이즈 본사 임직원분께 감사드리며 그 보답으로 가장 활기차고 매출을 높이는 매장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