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동네 편의점에서도 손쉽게 예술 작품을

기사공유
아티스트들의 예술 작품이 일상 속으로 들어오고 있다. 동네 편의점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음료 제품부터 매일 사용하는 화장품까지, 기업들이 아티스트들의 예술 작품을 제품 디자인에 접목한 한정판을 출시하기 때문. 

아티스트 에디션은 기업에게는 기존 제품에 색다른 가치를 부여하고 , 아티스트에겐 대중과 가깝게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소비자들은 일상 속에서 아티스트의 작품을 만날 수 있어 각광 받고 있다. 

특히, 최근엔 SNS의 발달로 인해 자신만의 개성 강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인기를 얻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늘면서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이 이뤄지고 있다. 설치 예술가부터 타투이스트와 네일 아티스트까지 다방면의 아티스트들이 여러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색다른 디자인의 에디션을 선보이고 있다.

◆ 베어 아트로 설치 예술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팝 아티스트 임지빈과의 콜라보레이션

코카-콜라사의 뉴욕 오리지널 라이프스타일 음료 브랜드 ‘글라소 비타민워터’는 세계적인 명소에 대형 벌룬 베어 작품을 설치하는 ‘에브리웨어(EVERYWHERE)’ 프로젝트로 유명한 신진 팝 아티스트 임지빈과의 협업을 통해 ‘글라소 비타민워터 아트 콜라보레이션 에디션’을 출시했다. 

▲ 제공=각사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2015년 페이퍼토이 컬쳐 브랜드 모모트, 2016년 카카오프렌즈와의 협업에 이어 세번째 출시하는 콜라보레이션 에디션이다. 올해는 글라소 비타민워터 각 제품별 특성을 전달할 수 있는 귀여운 베어 아트에 임지빈만의 시그니처 디자인을 결합해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글라소 비타민워터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한 임지빈 작가는 “일상에서 언제든 예술 작품을 마주할 수 있도록 하는 ‘에브리웨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데, 일상과 매우 밀접한 라이프스타일 음료와의 콜라보레이션이 젊은 층에게 한발 더 다가갈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생각했다”며, “무엇보다 가까운 편의점에서도 내 작품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 굉장히 마음에 들었고, 이러한 콜라보레이션이 대중과 아티스트 간의 접점을 늘려주고 예술에 대한 거리감을 좁혀 준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 현대판 풍속화를 그리는 한국화가들과의 콜라보레이션

카페 오가다는 올해 초 한국화가 김현정과 협업해 제작한 한정판 설 선물세트를 선보였으며 매장에서 작품 전시회와 사인회를 열었다. 

해당 콜라보레이션은 한국화를 SNS로 가져오면서 대중적으로 전파한 김현정 작가와 전통적인 차 음료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카페 오가다의 브랜드 이미지가 서로 윈윈 효과를 발휘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롯데네슬레코리아 프리미엄 커피믹스 브랜드 ‘네스카페 수프리모’는 한정 기획 상품으로 한국화가 김현정과 협업한 ‘네스카페 수프리모 X 김현정 작가 아트 텀블러 기획팩’을 선보였다. 콜라보레이션 작품은 김현정 작가를 대표하는 ‘내숭녀’가 네스카페 수프리모 커피 한 잔을 음미하는 순간의 분위기를 작가 특유의 섬세하고 개성있는 화풍으로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아모레퍼시픽 한방 프리미엄 샴푸 브랜드 려(呂)는 올해 봄 시즌 다채롭고 강렬한 퓨전 한국화를 선보이고 있는 동양화가 홍지윤 작가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자양윤모 탈모방지 샴푸와 함빛 극손상케어 샴푸에 동양화가 홍지윤 작가의 시그니처인 색동꽃을 입힌 아트 콜라보 에디션을 한정 출시했다.

업계 관계자는 “식음료∙패션∙뷰티 등 일상과 밀접한 소비재 제품과 아티스트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탄생한 아티스트 에디션은 언제 어디서나 예술 작품을 손쉽게 볼 수 있도록 해 예술의 대중화에 기여하는 것과 더불어 기업 입장에서도 제품에 색다른 가치를 더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서로에게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작업”이라며, “SNS를 통해 갤러리 등 한정된 공간을 벗어나 보다 많은 대중들과 직접적인 소통이 가능해지면서 개성 강한 작품들로 새롭게 주목 받는 아티스트들이 많아지는 만큼 점점 더 다양한 분야와의 협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