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전통차를 친절한 목소리로 드렸더니 … 다시 찾아오시네요

기사공유
“커피시장이 포화상태인 요즘 우리 전통차를 대표 메뉴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판매하는 카페 오가다는 음료시장에서 타 브랜드와의 차별화를 두었을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음료에서 느껴지는 특별함과 고급스러움 때문에 매장을 운영하며 고객을 접점에서 만나는 오가다의 일원으로 자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카페오가다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을 책임지고 있는 천보련 점장는 오가다 공식블로그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 제공=카페오가다

천 점장은 삼성동에서 직장생활을 하면서 카페 오가다와의 인연이 시작됐다. 브랜드의 차별화된 컨셉이 너무 좋고, 차후 직접 저의 매장을 운영하고 싶은 마음에 오가다 신림 포도몰점에서 첫 근무를 시작했다.

오가다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은,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5층 '디자이너부틱/모피/란제리' 코너에 위치하고 있다.

쇼핑을 즐기는 도중 쉬어갈 수 있도록 넓게 탁 트인 좌석과 테이블이 준비되어 있으며, 여성 의류 및 디자이너 의류가 입점되어 있는 층으로 40~60대까지의 여성 고객님들의 방문이 높다.

천 점장은 '오가다는 차가 정말 맛있어서 자주 오게된다' 라는 고객의 목소리를 들을때가 가장 좋다고 말한다.

천 점장은 “매장의 성장을 위해선 고객님의 재방문률 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단골손님 늘리는 것에 가장 큰 비중을 둔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모든 고객님께 항상 상냥한 인사는 물론, 과하다 싶을 정도의 친절한 서비스와 고객님의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있다.

천 점장은 “백화점에 위치한 매장 특성상 친절한 서비스가 운영에 있어 중요한 요소이며, 백화점을 방문하시는 고객뿐 아니라 백화점의 내부고객인 직원분들이 편하게 오가다를 이용하고, 만족하실 수 있도록 매장으로 직접 음료를 배달해드리는 매장 배달서비스 도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카페 오가다는 전통차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블렌딩티를 판매하는 프랜차이즈 티(Tea) 전문 카페브랜드로, 현재 전국 90여개 매장을 운영 중에 있으며, 더 심플하게 즐기는 ‘카페 오가다 더 심플‘은 합리적인 가격과 사이즈, 젊고 캐쥬얼한 컨셉을 가진 카페 오가다의 티 전문 테이크아웃 매장으로 12월에 다양한 창업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