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발상의 전환으로 눈길을 확 사로잡다! … ‘원조’ 만큼 큰 인기 ‘이웃사촌’ 제품 화제

기사공유
식품업계가 원조 제품에서 발상의 전환 통해 소비자들의 눈길과 관심을 끄는 ‘역발상 제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이는 원조 제품에서 크리에이티브한 요소를 가미한 ‘역발상’ 제품을 통해 기존 원조 제품의 인지도는 물론 매출 상승 효과를 얻고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실제로 매일 새롭게 출시되는 신제품 속에서 참신한 ‘역발상’ 제품은 SNS 등을 통해 소비자들 사이에서 관심과 화제를 일으키고 있으며, 이는 자연스럽게 원조 제품의 인지도 향상과 매출로까지 이어 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오븐구이 치킨 프랜차이즈 '굽네치킨'은 지난달 ‘굽네 볼케이노’의 화끈한 불맛을 느낄 수 있는 소스를 단독 제품화한 ‘굽네 볼케이노 소스’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올해 6월 기준 1000만개 판매를 돌파한 굽네치킨의 히트 메뉴인 ‘굽네 볼케이노’의 마그마 소스를 그대로 구현한 것이다.

치킨의 맛을 돋우는 역할로만 인식됐던 소스가 단독 제품으로 출시 되자, 굽네 볼케이노의 역발상 제품에 많은 소비자들이 관심과 호응이 이어졌다. 실제로 굽네 볼케이노 소스의 경우 1차 발주를 모두 완판했으며, 온라인 상에는 굽네 볼케이노 소스를 다양한 요리와 접목한 레시피들이 계속해서 업로드 되고 있다.

‘굽네 볼케이노 소스’는 자꾸만 먹고 싶은 매콤하고 화끈한 불맛이 특징으로 불맛이 필요한 밥 반찬, 안주, 간식 등에 양념으로 활용하거나 간단하게 뿌려서 먹을 수 있다. 별도의 조리가 필요 없고 휴대가 간편해, 학생이나 자취생, 직장인들을 중심으로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굽네 볼케이노 소스를 사용한 고객들은 SNS상에서 ‘마약소스’, ‘마법소스’라고 부르며 화제를 이끌고 있다.

롯데푸드는 대표 아이스크림인 '돼지바'보다 더 크고 풍부한 맛을 가져 '돼지바의 형님'이라는 애칭을 붙여 콘으로 만든 ‘돼지콘’을 선보이며, 출시 두 달 만에 1000만개 판매를 돌파했다. 

이 제품은 최근 SNS 채널에서 브랜드 홍보를 위해 선보인 떠먹는 돼지바, 돼지바 카츠샌드 등의 콘텐츠가 뜨거운 반응을 보이자, 롯데푸드에서 돼지바의 특징을 살리면서도 제품화가 가장 적당한 돼지콘을 개발하게 됐다. 이 같은 돼지콘의 인기는 원조 제품인 돼지바의 매출 상승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돼지콘의 화제가 돼지바에 대해서도 연상효과를 일으키며 돼지콘이 출시된 8월 이후 돼지바 매출은 전년 대비 약 10% 상승했다.

롯데제과는 CU와 공동 개발한 빙과인 ‘거꾸로 수박바’를 판매하고 있다. 이 제품은 기존 ‘수박바’의 빨간색 부분(멜론, 수박맛)과 초록색 부분(딸기맛)의 위치를 맞바꿨다. ‘거꾸로 수박바’는 제품 출시 전부터 네티즌들로 하여금 합성 논란을 일으킬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일으켰으며, 출시 이후 열흘 만에 100만개 판매를 돌파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거꾸로 수박바의 영향으로 기존 수박바의 매출 또한 40% 가량 늘었다. 비교 시식을 하거나 기존 제품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켰기 때문이다. 롯데제과는 ‘거꾸로 수박바’ 이 외에도 파우치 타입의 수박바 및 노란 수박바를 출시했다.

한국야쿠르트의 ‘얼려먹는 야쿠르트’도 있다. 이 제품은 야쿠르트를 얼려 먹거나 아랫부분을 뜯어 마시는 소비자가 많은 것에 착안했다. 야쿠르트 병을 거꾸로 한 패키지는 고유의 디자인은 살리되 숟가락으로 떠먹기 좋도록 입구를 넓혔다. 단순히 제품을 뒤집은 것만 아니라, 그냥 마실 때와 얼려먹을 때 동일한 풍미를 유지하기 위해 약 1년간의 연구개발을 진행했다. 해당 제품은 하루 평균 20만개가 팔릴 만큼 소비자들의 공감과 인기를 얻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