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CJ오쇼핑, 유럽 패션브랜드와 ‘유러피안 컬렉션’ 선보여

기사공유
스코틀랜드 ‘록캐런’과 CJ오쇼핑 ‘엣지’의 콜라보 상품인 ‘램스울 100% 숄’. /사진=CJ오쇼핑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CJ오쇼핑의 대표 여성의류 브랜드 ‘엣지(A+G)’가 프랑스 ‘르네(LENER)’, 스코틀랜드의 ‘록캐런(LOCHCARRON)’과 손잡고 F/W시즌 ‘엣지 프리미엄 유러피안 컬렉션’을 선보인다.

‘르네’는 6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프랑스의 코트 전문 브랜드로 울, 알파카 등 고급 소재를 사용한 코트들을 약 450명의 장인들이 연간 65만개 이상 생산하고 있다.

‘록캐런’은 타탄(tartan, 스코틀랜드의 전통 체크 무늬) 체크 스카프와 니트웨어 전문 브랜드로 1947년 스코틀랜드에서 탄생한 브랜드다. ‘록캐런’은 자체 상품을 출시하기도 하지만 주로 버버리, 비비안웨스트우드 등 유명 패션 브랜드에 체크 패턴의 제품들을 공급한다. 특히 타탄체크의 경우 영국 왕실이 가장 사랑하는 제품으로 유명하다.

10일 CJ오쇼핑에 따르면 이번 콜라보레이션은 ‘엣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로 활동하고 있는 한혜연 스타일리스트가 해외 브랜드 발굴부터 상품기획까지 전 과정을 총괄했다. 유럽 브랜드인 ‘르네’와 ‘록캐런’의 고유 특성을 최대한 살리면서 CJ오쇼핑 ‘엣지’의 모던한 감성을 더하는 쪽으로 협업이 진행됐다는 게 CJ오쇼핑의 설명이다.

CJ오쇼핑은 전체적인 시즌 컨셉과 기획 방향을 정하는 일을 맡았다. ‘르네’와 ‘록캐런’은 자사 브랜드의 가치를 담아 디자인한 완제품을 생산했다. 생산된 제품에는 ‘르네’와 ‘록캐런’의 브랜드 라벨이 달리고 바로 아래 ‘엣지’의 상표가 함께 부착됐다.

이번에 선보이는 ‘르네’와 ‘엣지’ 콜라보 상품은 알파카 체크 코트(99만원)와 울 솔리드 코트(29만9000원)다. 알파카 체크 코트는 올 F/W시즌 가장 유행하는 체크 패턴의 디자인으로 이태리 모헤어(앙고라 산양에서 채취한 모섬유)와 알파카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울 솔리드 코트는 해군의 외투 스타일인 프랑스 전통 피코트(Pea Coat)를 모티브로 한 디자인과 모든 소재가 유럽산(産)인 것이 특징이다.

CJ오쇼핑 ‘엣지’는 ‘록캐론’과 협업해 램스울(어린양의 털) 숄(11만9000원)을 선보인다. 스코틀랜드산(産) 램스울 100% 소재를 사용했으며 스코틀랜드 전통 체크무늬가 이국적인 느낌을 준다.

CJ오쇼핑은 오는 11일 오전 8시 15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엣지 프리미엄 유러피안 컬렉션> 특집 방송을 진행하며 ‘르네’와 ‘록캐론’과의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조일현 CJ오쇼핑 패션 담당 사업부장은 “최근 홈쇼핑 패션은 단순한 물량확대보다는 소재나 브랜드의 고급화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유럽 패션 브랜드와의 협업과 같이 고급화를 위한 새로운 시도들을 통해 홈쇼핑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프리미엄 패션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채널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 

안녕하세요. 유통∙재계 담당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