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4인 기준 추석 차례상 비용 21만5000원… 지난해보다 0.4%↓

기사공유
올해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 데 4인가족 기준 21만5000원 정도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됐다.

12일 한국물가협회가 추석을 앞두고 서울·인천 등 전국 6대 도시 전통시장 8곳의 차례용품 29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올해 차례상 비용은 21만5270원으로 지난해보다 0.4%, 780원 하락했다고 밝혔다.

29개의 조사 대상 품목 중 달걀을 포함한 18개 품목의 가격이 올랐고 소고기 등 10개 품목은 떨어졌다. 과실류 중 사과와 배는 상품 5개를 준비하는 데 드는 비용이 지난해보다 각각 5.8%, 3.9% 오른 1만2690원과 1만6440원으로 조사됐다.

나물과 채소류 중 애호박은 28.9% 오른 1740원에, 대파는 30% 넘게 올라 3330원에 거래되고 있다. 계란은 최근 가격이 많이 떨어지긴 했지만 여전히 지난해보다 26.2% 비싼 5830원에 거래되고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