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배달 알바생 10명 중 7명 ‘갑질 경험’… 갑질 당해도 ‘그저 참는다’

기사공유
최근 배달 직종 종사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최강 배달꾼’이 인기리에 방영 중이다. 특히 해당 드라마는 엘리베이터 사용을 막아 20층 계단을 걸어서 배달하는 모습, 아무렇지 않게 배달부를 무시하는 모습 등 배달 종사자들이 당하는 갑질을 실감나게 그려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에 알바몬은 드라마 최강 배달꾼에서 화제가 된 ‘배달 알바생 갑질’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 실제 배달 알바생들이 겪는 갑질 실태를 조사했다.

▲ 제공=알바몬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배달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알바생 663명을 대상으로 ‘갑질’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알바몬 조사 결과 배달 아르바이트 경험자 중 87.6%가 근무 중 서러운 순간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근무를 하며 가장 서러웠던 순간으로 ▲내 안전보다 배달의 신속성을 중요하게 생각할 때(69.9%)를 꼽았다(*복수응답). ▲폭우, 폭설 등 악천후에도 배달을 가야 할 때(44.8%)라는 답변 역시 응답자들의 많은 공감을 얻었다. 이어 ▲지인 등 아는 사람 집에 배달 가야 할 때(21.0%), ▲배달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무시 당할 때(19.3%) 등이 서러운 순간에 꼽혔다.

알바몬에 따르면 배달 알바생 중 72.4%가 갑질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선정한 ‘최악의 갑질’ 1위는 ‘배달이 늦었다고 따지고 욕하는 행동(50.2%)’이었다(*복수응답). 다음으로 ‘음식이 도착했음에도 주문을 번복하거나 취소하는 행동(29.2%)’, ‘알바생이라는 이유로 반말을 하고 무시하는 행동(27.9%)’이 뒤를 이었다.

최근 화제가 된 ‘담배 등 배달과 관련 없는 심부름을 시키는 행동(24.4%)’과 ‘빈 그릇에 쓰레기를 넣는 등 필요 이상의 쓰레기 처리를 요구하는 행동(10.0%)’ 역시 최악의 갑질 유형에 순위를 올렸다.

배달 알바생들은 주로 ‘손님(87.3%)’에게 갑질을 당한다고 답했다. ‘사장님(9.2%)’, ‘동료 알바생 및 직원(3.1%)’에게 갑질을 당한다는 답변은 소수에 그쳤다.

이처럼 다수의 알바생들이 갑질을 당하고 있었지만, 정작 갑질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알바생은 소수에 그쳤다. 알바몬이 갑질을 당할 시 어떻게 대응하는지 묻는 질문에 ‘그저 참는다’는 답변이 72.5%로 1위에 오른 것. ‘사장님께 알려 도움, 조언을 구한다(6.9%)’, ‘해당 상대방에 항의, 시정을 요구한다(6.9%)’는 답변이 이어졌다. ‘법적 위반 사항 등을 확인해 철저히 대응한다’는 답변은 2.1%에 불과했다.

알바몬 관계자는 “알바몬이 ‘전자 근로계약서’, ‘전문노무상담’ 서비스 등을 제공해 알바생 권익 향상에 앞장선다”면서 “특히 갑질 등 부당대우, 임금체불 관련 문제로 고민하는 알바생이라면, 알바몬 ‘전문노무상담’ 서비스를 이용해 전문 노무사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강동완 adevent@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